UPDATE. 2020-03-28 16:41 (토)
“코로나19 사태 혼란 부추기는 위법행위 뿌리 뽑는다”
“코로나19 사태 혼란 부추기는 위법행위 뿌리 뽑는다”
  • 김윤정
  • 승인 2020.02.2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전북경찰·35사단·전주지검 공조
허위사실 유포·개인정보 유출 등 강경 대응
26일 전북도는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유관기관 협의회’를 열고 전북경찰청, 35사단, 전주지방검찰청과 함께 허위사실 유포와 환자 정보 유출 등의 위법행위에 강경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26일 전북도는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유관기관 협의회’를 열고 전북경찰청, 35사단, 전주지방검찰청과 함께 허위사실 유포와 환자 정보 유출 등의 위법행위에 강경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전북도내 치안관련 기관들이 ‘코로나19’ 사태 혼란을 부추기는 위법행위에 엄정 대처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는 전북도와 군과 검·경찰이 공조한다.

이를 위해 도는 26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유관기관 협의회’를 열고 전북경찰청, 35사단, 전주지방검찰청과 함께 허위사실 유포와 환자 정보 유출 등의 위법행위에 강경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이들 기관은 방역업무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위법행위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단행할 방침이다.

특히 격리 조치나 진료를 거부하는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수사 인력을 동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 입국 유학생 중 소재 불문명하거나 자가진단을 누락한 중국인에 대한 소재 확인도 이뤄진다. 앞으로는 역학조사에 대한 고의적인 거부·방해·회피행위는 물론 조사 및 진찰을 거부할 시에도 수사와 행정력이 동원된다. 35사단은 상황 악화 시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송하진 도지사“전북은 군과 경찰, 검찰과의 공조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위법행위에 엄정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