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20:33 (일)
과잉대응 말할 때인가
과잉대응 말할 때인가
  • 김보현
  • 승인 2020.02.2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보현 교육·체육부 기자
▲ 김보현 교육·체육부 기자

“과장된 대응이 오히려 공포감을 키울 수 있다. 지나친 불안감을 경계해야 한다.”

전북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2월 3일 한 발언이다.

그리고 1261명. 20여 일만에 급증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26일 기준)다.

국면이 바뀌었으나 전북교육청만 고집스럽게 소극적 행보다.

타 지역에선 중국 전역을 방문한 학생·교원의 등교 중지가 발표됐지만, 전북교육청은 교육부 지침없이 과잉대응해선 안 된다며 줄곧 등교를 허용해오다 뒤늦게 중지 결정을 내렸다.

집단 감염을 우려해 ‘졸업식 등 행사 축소’를 권고한 교육부 지침은 일주일만에‘처음 계획한 대로 정상 운영하라’고 자체적으로 바꿨다. 타 지역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와 행사장에서 만난 교직원들을 자가격리 시켰지만, 전북교육청만 조치를 하지 않아 비판을 받다 뒤늦게 권고했다.

혼란스러운 대응에 전북 학교와 학부모들의 공포와 불안감은 더 커졌다. 공감을 얻지 못한 정책은 학부모 민원으로 이어졌다.

매번 독자노선을 걷는 전북교육청의 이유를 도교육청 관계자들에게 물으면 종국에 나오는 말이 있다. “우리 교육감님의 기조가 그렇다.”

김 교육감은 수차례 ‘과잉대응’에 대한 우려를 강조해왔다. 확대간부회의나 개인 SNS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진화는 여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현재 상황에 긴 호흡으로 대처해야 한다. 공포 바이러스가 더 무서운 시대” 등의 의견을 밝혔다.

온 나라가 나서 과잉 대응을 했음에도 바이러스는 신천지 예배라는 찰나의 틈에서 삐져나왔다. 전북에서도 바로 어제 다시 확진자가 나왔다.

교육계는 딴 세상일까. 이미 국내 20여 명의 학생 교직원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응은 저희가 강경하게 지나치다 이렇게 생각될 정도로 하겠다. 그러기 때문에 국민들은 개인행동 수칙 등 일상생활 수칙을 잘 지키면 괜찮다.”

국민들이 코로나19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을 경계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 답변을 도교육청도 귀담아야 할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