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31 21:38 (화)
이덕춘 예비후보 “도내 신천지 시설 강제 역학조사 및 일시폐쇄 촉구 ”
이덕춘 예비후보 “도내 신천지 시설 강제 역학조사 및 일시폐쇄 촉구 ”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6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덕춘 예비후보
이덕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이덕춘 전주시을 예비후보가 26일 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를 촉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대구 신천지로 인해 전국적으로 대규모 감염이 확산되었고, 전주 거주민 의심환자 2명이 31번 확진자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방역 및 강제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개된 도내 신천지 시설은 42개이며, 비공개 시설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아직까지 도내 확진자가 3명에 불과하지만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기 전에 도내 신천지 신도에 대한 명단 확보와 함께 신천지 시설 방역, 일시폐쇄, 집회금지 행정처분들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사례도 들었다. 그는 “이 지사는‘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 및 제49조’에 따라 신천지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명령을 시행했으며 25일에는 신천지 신도 4만여명에 대한 명단을 확보하고 과천 신천지 본부에 대한 강제역학조사를 단행했다”며 “전북도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