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19:45 (일)
‘결국 사망자까지’...코로나19 관련 전주시 담당 공무원 사망
‘결국 사망자까지’...코로나19 관련 전주시 담당 공무원 사망
  • 강인
  • 승인 2020.02.27 16: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로 호소하며 퇴근 뒤 27일 새벽 자택에서 숨져
최근 코로나19 관련 업무 담당하며 격무에 시달려
정확한 조사 필요하지만 여러 정황 감안해 과로사 추정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업무를 지원하던 전주시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7일 전주시와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전주시 총무과 소속 A씨(43)는 이날 오전 2시께 숨을 거뒀다. 앞서 효자동 자택에서 잠을 자던 중 의식이 없자 아내가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숨지기 전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를 위한 준비 등 코로나19 확산을 위한 업무를 보고 전날 오후 11시20분께 퇴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후 11시면 이미 늦은 시간이지만 A씨는 동료들에게 “몸이 안 좋아 먼저 들어가 보겠다”고 말한 뒤 퇴근했다. 그는 코루나 사태가 발생하고 휴일도 없이 매일 새벽까지 업무를 봤다. 피로가 쌓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전주시는 24시간 비상체계를 가동 중이기 때문에 담당 공무원들이 퇴근을 못할 정도로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

A씨는 최근 아내에게 “코로나19 비상상황과 관련해 업무가 많아 힘들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통해 확인될 예정이지만 여러 정황을 감안해 격무에 시달리다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핫바지 2020-02-28 10:31:52
경상도 인간이 죽으면 온 언론에서 영웅으로 떠받들고 전라도인이 죽으면 관심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