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최정웅 전주병원 이사장 “지금 시급한 건 취약계층 아동 지원”
최정웅 전주병원 이사장 “지금 시급한 건 취약계층 아동 지원”
  • 김진만
  • 승인 2020.02.2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속 긴급 아동지원 나서
27일 영경의료재단·전주병원 최정웅 이사장이 전주병원 대회의실서 세이브더칠드런에 2000만원의 후원금을 기탁했다.
27일 영경의료재단·전주병원 최정웅 이사장이 전주병원 대회의실서 세이브더칠드런에 2000만원의 후원금을 기탁했다.

코로나19가 사회복지시설의 문을 굳게 닫아 버렸다. 이들이 보살펴야 할 취약계층 아이들은 사각지대로 몰렸다. 끼니조차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소식을 접한 영경의료재단·전주병원 최정웅 이사장이 이들의 지원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무엇보다 취약계층 아이들의 끼니는 해결해줘야 한다는 의지에서다.

최 이사장은 27일 전주병원 대회의실서 전주병원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후원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2000만원의 후원금을 기탁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유혜영 전북지부장은 최 이사장의 뜻에 따라 대구·경북지역과 전북지역 취약계층 아동들의 식료품과 위생용품 지원에 각 1000만원씩 사용할 예정이다.

최 이사장은 후원금 전달식에서 “코로나 사태로 대다수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는 가운데 특히 저소득층 아동들은 끼니마저 위협받고 있다.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지역의 경우 취약계층 아동들의 식사와 간식, 마스크 착용 등에 월 20-30만원이 소요되지만, 모든 아동센터가 휴관에 들어가는 등 사실상 사회적 지원이 끊어진 상황”이라며 “끼니를 거르고 기본적인 생활용품이 떨어진 아이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이사장은 이어 “기본적인 생활조차 꾸리지 못하는 취약계층의 아동들에 사회적 관심이 매우 시급한 상황”이라며 “도내 밥 굶는 아이들이 있어선 안 된다. 각계의 관심과 도움이 절실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평소 사회의 미래인 아동들의 복지와 교육에 많은 관심을 보여 온 최 이사장은 세이브더칠드런·월드비전 등을 통해 최근 3년간 6000여만원의 후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유혜영 전북지부장은 “꼭 필요한 상황에서 온정의 손길을 내민 최 이사장의 후원을 계기로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감사를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