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전북 도입 시급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전북 도입 시급
  • 엄승현
  • 승인 2020.02.27 19: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고양시 등 차안에서 검사 받는 방식 도입
코로나19 진료시간 단축·교차 감염 차단 등 장점
전북도 “아직은 선별진료소 수용 가능, 추후 고민” 느긋한 입장
코로나19 건사를 차 안에서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가 세종시와 고양시 등이 도입하며 선별진료소를 통한 감염예방에 힘쓰고 있는 가운데 27일 전주덕진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건사를 차 안에서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가 세종시와 고양시 등이 도입하며 선별진료소를 통한 감염예방에 힘쓰고 있는 가운데 27일 전주덕진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검사를 차 안에서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선별진료소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도내 도입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도내 한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없었던 지난주에 비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번 주 선별진료소를 찾는 인원이 20명에서 54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선별진료소도 평소 6명 정도에서 추가 확진자 발생과 동시에 20명 정도로 증가했다.

선별진료소를 찾는 인원이 증가하면서 대기 시간 증가로 교차 감염이나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선별진료소에 방문할 경우 문진표 작성부터 의료진 면담 및 기본 검사, 진료소 소독까지 한 사람당 약 30분 이상이 소요된다.

이 때문에 타 지자체에서는 선별진료소 방문 인원 증가에 따른 대안으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선별진료소 운영에 나섰다.

드라이브 스루는 패스트푸드 음식점과 카페 등에서 차에서 내리지 않고 주문과 동시에 음식을 받는 시스템이다.

고양시와 세종시가 가장 먼저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에 나섰고 전국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선 차에서 내리지 않고 접수부터 의료진 면담, 체온 측정과 검사를 받고 이상이 발견되면 검체 채취까지 가능하다. 시간도 약10분 정도로 짧아 교차 감염 등을 예방할 수 있다.

이런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도내에도 도입,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하지만 전북도는 아직 느긋한 입장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최근 타 지자체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는 사실을 듣고 도내 각 보건소장들과 공유했다. 모두들 공감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은 선별진료소 방문 인원이 우려하는 만큼 증가하지 않았다. 추후 선별진료소 방문 인원이 증가할 경우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랑 2020-02-28 09:55:53
우리 도민도 실시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