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전주육상경기장·야구장, 전통문화 담긴 설계 당선
전주육상경기장·야구장, 전통문화 담긴 설계 당선
  • 김진만
  • 승인 2020.02.27 19: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드림포레스트’ 선정
전통문화역사도시 이미지, 천만그루 연상 등 호평
전주종합스포츠타운 내년 초 착공, 23년 완공 예정
전주육상경기장 마스터플랜 조감도.
전주육상경기장 마스터플랜 조감도.

전주육상경기장과 야구장의 설계공모에서 전통문화역사도시의 이미지를 담은 설계작이 당선됐다.

특히 모든 심사과정이 유튜브로 생중계된 이번 심사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7일 전주시는 ‘전주 육상경기장 및 야구장 건립사업 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가 제출한 ‘드림포레스트’를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이번 설계공모는 현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의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을 전주월드컵경기장 인근으로 이전·신축해 일대를 종합스포츠타운으로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총 3개의 작품이 출품된 이번 설계공모는 심사의 모든 과정이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드림포레스트’는 천만그루 정원도시의 모티브를 살린 디자인과 전주월드컵경기장 등 주변과 어우러지는 설계로 평가받았다.

특히 이 설계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입면디자인의 상징성이 전통문화역사도시인 전주의 이미지에 부합된다. 전주시의 슬로건인 천만그루나무를 연상하게 하며, 기능별·층별 계획이 전체적인 동선과 경기관람에 유효하며, 외부공간과의 연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는 당선작을 토대로 오는 3월부터 전주월드컵경기장 인근 약 12만㎡부지에 1만5000석 규모의 1종 육상경기장과 8000석 규모의 야구장을 건립하기 위한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내년 초 착공, 오는 2023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신축은 전주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종합스포츠타운으로 북부권을 발전시키는 성장 거점이 될 것” 이라며 “이 기회를 통해 스포츠산업과 시민들의 체육복지, 건축도시로서의 위상도 함께 세워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기중 2020-03-02 08:49:01
짓기는 짓누먼?
때 맞춰 전국체전을 유치하면 지원을 좀 받을수 있지 않을까?
그런데 규모를 보니까 장래성이 없는거 같아!
프로야구 유치는 영 포기 했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