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박희승 예비후보 "공공의대 밥그릇 챙기기 유감"
박희승 예비후보 "공공의대 밥그릇 챙기기 유감"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승 예비후보
박희승 예비후보

박희승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7일 “코로나19로 중차대한 국가적 위기를 겪고 있는 지금 시점에 감염병의 예방과 재발방지를 위한 공공의대 설립 문제가 지역구 밥그릇 챙기기로 비춰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공공의대설립은 감염병 뿐만 아니라 중증외상 치료 및 산부인과 분만 인프라 등 대국민 공공의료서비스 확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범국가적 중요 사안”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공공의료대학원은 국가적으로 필요한 공공의료 전문인력을 양성, 확충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의료서비스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지리산권역과 농어촌 지역의 의료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공공의대 법률안은 남원시에 공공의료대학원을 설립하는 법안이다.

공공의대 설립은 박 후보가 2018년 지역위원장 재직시절, 문재인 대통령과 김태년 당 정책위의장에게 필요성을 역설해 추진됐으나, 야당 등의 반대와 비협조로 사실상 20대 국회에서 법안 통과가 불가능해졌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