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탈퇴하겠다는 조직원 집단 폭행한 군산 조직폭력배 무더기 법정행
탈퇴하겠다는 조직원 집단 폭행한 군산 조직폭력배 무더기 법정행
  • 최정규
  • 승인 2020.03.09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을 탈퇴하겠다는 조직원을 야산으로 끌고가 집단 폭행한 조직폭력배들이 무더기로 법정에 선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지청장 박억수)은 군산의 조직폭력배 G파 A씨(24) 등 9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보복 상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또 B씨(20) 등 3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구속기소된 A씨 등 9명은 지난 2월10일 밤 11시께 C씨 등 2명을 군산시에 위치한 한 야산으로 끌고가 야구방망이 등으로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앞서 같은 날 군산 시내 한 건물 지하주차장에서도 C씨 등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C씨 등이 “조직생활을 그만두겠다”고 탈퇴의사를 밝히자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경찰과의 신속한 공조를 통해 관련자 전원을 검거했다”면서 “검거된 조폭들 모두 20대 초반으로, 청소년들이나 사회 초년생을 상대로 수년간 속칭 ‘관리’를 하는 방식으로 영입 활동을 해왔다”고 기소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