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18:14 (화)
임진왜란서 활약한 ‘이영남 교지’ 등 3점, 국립전주박물관에 기증
임진왜란서 활약한 ‘이영남 교지’ 등 3점, 국립전주박물관에 기증
  • 김태경
  • 승인 2020.03.11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남 교지.
이영남 교지.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은 조선시대 임진왜란에서 활약했던 이영남 장군의 후손으로부터 ‘이영남 교지’ 등 유물 3점을 최근 기증받았다.

이영남(李英男, 1571~1598)은 1571년 전주 남문 밖에서 전의 이씨 가문 이정효의 아들로 태어났다. 18세에 무과에 급제한 이영남은 율포만호(栗浦萬戶), 가덕진첨사(加德鎭僉使)를 지내고, 임진왜란에 출전해 이순신절도사에게 청병, 원균의 수군과 함께 옥포에서 왜적을 물리치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후 이순신 장군의 영문에서 크게 활약하였으며, 정유재란에서도 활약하다가 1598년 노량진해전에서 순직했다. 1604년 선조 때 선무원종일등공신(宣武原從一等功臣)에 녹훈됐다. 현재 이영남의 사당인 ‘선충사’가 전주시 중화산동에 보존돼 있다.

이번 기증 유물인 ‘이영남 교지’는 1807년 순조가 이영남 장군에게 병조판서를 증직하면서 내린 교지다. ‘교지’는 조선시대 국왕의 명령 및 의중을 담은 언사, 또는 국왕이 관직 등을 내리는 문서군을 일컫는다. ‘추증교지’를 보면 당시 전라도 유학 송상설 등 75명이 함께 이영남의 공을 논하며 추증을 위해 상소를 올린 것을 알 수 있다.
 

숙부인 허씨 교지.
숙부인 허씨 교지.

국립전주박물관은 이밖에도 숙부인 허씨에게 정부인 봉작을 내리는 교지와 지역 유림 이진열의 과거시험 답안지도 함께 기증받았다.

국립전주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기증 자료를 통해, 전라북도 무관 출신 이영남과 집안 인물에 대한 연구 기초를 마련하겠다”면서 “국립전주박물관은 이번에 기증받은 문화재를 보존처리하고 정밀 조사해 향후 전시와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