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김광수 예비후보, 1호 공약 천년먹거리 ‘금융중심도시 전주’
김광수 예비후보, 1호 공약 천년먹거리 ‘금융중심도시 전주’
  • 전북일보
  • 승인 2020.03.12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예비후보
김광수 예비후보

김광수 민생당 전주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2일 “21대 총선 제1호 공약으로 전북 천년지대계(千年之大計)인 ‘금융중심도시 전주’를 완성시키겠다”며 “민주당의 무책임으로 무산된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전북의 강점인 농생명식품 중심의 ‘시카고형 국제상품거래소 설립’을 추진해 ‘사람과 돈이 몰려드는 전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번 총선 공약의 핵심은 무엇보다도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경제를 살리는 일”이라며 “20대 국회에서 전북의 미래 천년먹거리를 ‘금융’이라고 판단하고 금융도시로의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 서 왔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기금전문인력 양성법’을 대표발의하고 본회의 통과를 이끌어 전북이 금융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당과 여의도 금융기득권들로부터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 흔들기를 홀로 묵묵히 지켜내 ‘기금운용본부 전주지킴이’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명실상부한 금융중심도시 전주, 사람과 돈이 몰려오는 전주를 만들기 위해 제3금융중심지 지정 뿐만 아니라 전북이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농생명식품 중심의 ‘시카고형 국제상품거래소’ 설립을 추진해 명실상부한 금융도시로 자리매김 하도록 할 것”이라며 “국제상품거래소는 곡물과 비금속 등의 상품을 현물과 선물 형태로 거래하는 기구로 거래금액과 증거금, 보증금, 수수료 등 매우 큰 자금이 유통되기 때문에 국가 및 지방정부의 높은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국제상품거래소가 설립되면 금융기관 지점의 인원 확충 및 지점 신설을 통해 고용 증대 효과와 국내외 심포지엄 등 컨벤션 등 경제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며 “파생상품 관련 학과 및 전공 신설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과 지방정부의 세수도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