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코로나19’에 묻힌 전북 총선…정책 실종
‘코로나19’에 묻힌 전북 총선…정책 실종
  • 김윤정
  • 승인 2020.03.12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토론 등 활성화 어려운 상황
거리유세 실종에 도민들 총선 체감도 낮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21대 총선 후보자들과 전북도가 제시한 공약이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4·15 총선을 한 달여 앞두고 정책대결을 벌이는 후보자 토론회와 후보자 각각의 정책 공약을 설명하는 거리유세도 사라지면서 총선 관심도 역시 낮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다음주중 공약집 인쇄에 들어가며 공약발표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여기에 비례대표를 뽑는 정당투표도 함께 이뤄지는 만큼 정당의 공약은 유권자들이 관심을 갖는 것이나 정작 정당들의 구체적인 공약에 대한 도민들의 인지도는 매우 낮은 상태다.

코로나19가 선거와 맞물리면서 정치권에서 어떤 공약을 발표해도 눈길을 끌지 못한다.

특히 전북도가 준비했던 21대 총선 공약 10대 아젠다가 최근 주요 정당과 각 후보자들에게 전달됐지만 지난 대선이나 지방선거, 총선에 비해 매우 관심이 낮은게 현실이다.

선거 분위기가 고조되기 위해서는 공약 검증이 중요한 요소로 꼽히지만 유권자들의 관심도가 코로나19에 집중되면서 정책공약 알리기가 아예 관심권 밖으로 나간지 오래다.

국내 정당들의 주요공약 역시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모습이다. 실제 정당들이 제시한 공약은 보편적 복지나 수도권 신도심 개발 등에 치우쳐져 있다. 코로나19 정국에 지역공약에 관심을 보일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정당별 본선 후보자가 확정되면 본격적으로 지역현안 알리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도가 정치권에 제시한 10대 전북현안은 △신재생에너지 산업 △부품소재 국산화 전진기지 △4차 산업혁명 대응 상용차·농기계 산업 △스마트 농생명 △역사문화 콘텐츠 관광 활성화 △광역인프라 구축을 위한 SOC △전북형 포용복지 △새만금 투자 활성화 및 인프라 지원 △동부권 활력찾기 등이다.

지역정가와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분위기 속에서도 정책토론회 등을 활성화해 유권자가 총선공약을 검증할 수 있는 기회 만들어 나가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유권자들과 만날 기회가 적어지고, 여론마저 코로나19가 잠식하다보니 후보자와 공약에 대해 설명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대면방식이 아니더라도 후보자 공약을 검증할 수 있는 방안이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