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18:14 (화)
[속보] 전북지역 '콜센터' 전수조사 완료, 24개소에 1636명 근무 감염차단 '비상'
[속보] 전북지역 '콜센터' 전수조사 완료, 24개소에 1636명 근무 감염차단 '비상'
  • 김윤정
  • 승인 2020.03.13 17: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14개소, 익산시 6개소, 군산 2개소, 정읍 2개소
전북도, 콜센터 감염관리 전담직원 지정, 소독약품 비치, 마스크 상시 착용, 방문객 이력관리 실시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과 양선화 투자금융과장이 도내 한 콜센터를 찾아 회사 측에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제공=전북도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과 양선화 투자금융과장이 도내 한 콜센터를 찾아 회사 측에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제공=전북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내 한 '콜센터' 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전북지역 콜센터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가 13일 완료됐다. 이번 사태는 '코로나19' 소강기로 접어들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에서 발생한데다 대구 또는 신천지 등이 아닌 새로운 집단감염지란 점에서 충격이 더욱 컸다.

이날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에서 운영되는 콜센터는 모두 24개소로 총 1636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에는 LG휴넷(LG U+)과 SK텔레콤에 229명, KT 자회사 9개소 323명, 전북은행 50명 등이 대형 콜센터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전주시 14개소, 익산시 6개소, 군산 2개소, 정읍 2개소로 파악됐다.

전북도 방역당국과 일자리경제본부는 일제조사와 함께 콜센터 감염관리 전담 공무원을 지정했다. 또한 모든 콜센터에 소독약품을 비치하고 마스크 착용상태를 점검하고 독려했다. 앞으로 콜센터에서는 방문객 이력관리제도 실시될 방침이다.

아울러 도는 콜센터 직원 간 좌석 간격을 1m 이상으로 확대하고, 출퇴근 시간 또는 점심시간 교차 근무로 밀집도를 낮출 것을 권고했다. 직원들에 대해서는 1일 2회 이상 발열상태 또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확인해줄 것도 당부했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콜센터나 기업 측에서도 추가적인 대응방안이나 효과적인 방안이 있다면 당국에 제안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달라" 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탈호남이주비내놔 2020-03-14 02:56:38
중간 중간 환기 및 손 씻기~~~~~~~얼굴 절대 만지지 말고 만질시 화장지 사용~~~~마스크 대신 조리용 투명 위생 비말 방지 마스크? 사용~~~~~~~~장갑 사용~~~~~~자주 책상 알콜 청소~~~~등등등 개인 위생 철저히.
테스트 해보고 ~~~~~일정 시간, 기간 렌덤 검진 샘플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