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2 20:49 (화)
마스크에 이어 소독용품도 가격 급등
마스크에 이어 소독용품도 가격 급등
  • 김선찬
  • 승인 2020.03.15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마스크에 이어 소독용품도 가격이 급등하면서 사기가 힘들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감염 예방을 위해 알코올 수요가 증가할 뿐만 아니라 최근 휴대전화로도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소독용 알코올, 알코올 솜 등 소독용품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지 때문이다.

소독용품 구매량이 급증하면서 환자들과 병·의원에서는 소독용(의료용) 알코올 확보에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전주시 인후동 한 약국 관계자는 지난해 한 달 평균 15만원에 그치던 알코올 솜(100매), 소독용 알코올 매출액이 올해부터 30만원으로 급증했다고 전했다.

또한 전주 객사에 위치한 약국도 지난 1~2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소독용품 판매량이 80% 가까이 증가했으며 하루에 10명 이상 알코올 솜, 소독용 알코올을 찾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병·의원이 밀집한 중화산동 인근 약국들은 소독용품 한 달 매출액이 50만원까지 신장세를 보였다.

전주 지역 약국들은 수요가 급증하면서 5000원 하던 알코올 솜(100매)이 7000원으로 상승했으며 소독용 알코올 가격도 소폭 상승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독용품들의 가격이 상승하고 품귀현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사용이 잦은 환자들과 병·의원에서는 곤혹을 치르고 있다.

알코올 솜 같은 경우 하루에 10개씩 사용되는 만큼 당뇨병 환자들에게 필수적으로 필요한 품목이지만 가격이 증가하면서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8년 째 당뇨병을 앓고 있는 김정기(55)씨는 “당뇨병 환자들 같은 경우 다량으로 알코올 솜을 구매 해놓기 때문에 당장은 걱정이 안된다”면서 “하지만 평생을 지닐 수 있는 병인만큼 알코올 솜 확보에 걱정도 된다”고 토로했다.

약국 관계자들도 “당장 재고가 없어 판매를 못할 정도는 아니지만 코로나19가 지속될수록 마스크와 함께 소독용품 대란으로 번질 수 있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