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7:10 (금)
전북경찰, S자형 코스로 선별적 음주단속 강화한다
전북경찰, S자형 코스로 선별적 음주단속 강화한다
  • 엄승현
  • 승인 2020.03.18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은 18일 코로나19의 여파로 질병 확산 방지를 위해 일제검문식 음주운전 단속이 중단된 가운데 최근 음주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음주사고예방을 위한 S자형 선별적 음주단속 강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북경찰은 음주취약시간대 유흥가 중심 도로에서 LED 입간판, 라바콘 등 안전장비를 S자 형태로 배치하고 차량을 서행하도록 한 뒤 급정거를 하는 등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면 음주감지기 절차를 생략하고 음주측정기를 활용해 단속할 방침이다.

또한 20~30분 단위로 장소를 옮겨 선별적 단속하던 ‘스팟식 음주단속’도 병행해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전광훈 전북경찰청 교통안전계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국민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음주운전은 나와 가족, 피해자의 가족 모두에게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범죄다”며 “회식 자리 등 모임 자리에 갈 때는 물론이고 전날 술을 많이 마신 경우에도 오전까지 알코올 성분이 남아 있을 수 있으니 출근할 때도 운전대를 절대 잡지 말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