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7 10:55 (화)
군장에너지·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 3사 합병 추진
군장에너지·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 3사 합병 추진
  • 이환규
  • 승인 2020.03.19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재무 안정성과 투명성 확보

군장에너지와 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이 ‘3사 합병’을 진행했다.

이는 합병법인이 그룹의 사업지주사가 되는 지배구조로 개편되는 것이어서 제 2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3사가 합병한 합병법인은 이렇게 탄생한다.

삼광글라스는 물적 분할을 통해 사업부문을 100% 자회사로 두고, 남아있는 투자부문이 군장에너지를 흡수 합병한다.

이테크건설로부터 인적 분할한 투자부문은 삼광글라스와 합병한다. 이테크건설 투자부문은 군장에너지, SMG에너지, SG개발 등 자회사 지분을 관리하던 부문이다.

군장에너지·삼광글라스·이테크건설 3사는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합병 및 분할합병에 대한 이 같은 내용의 결의를 진행했다.

기존의 삼광글라스에서 이테크건설, 군장에너지로 이어지는 직렬식 지배구조에서, 군장에너지를 흡수 합병하는 합병법인을 통해 사실상 지주회사 중심의 병렬식 지배구조로 변모한다.

이 지배구조 개편이 완성되면 합병법인은 군장에너지의 본원사업인 집단에너지사업과 함께 그룹 전반의 경영관리를 책임지는 투자부문이 더해져 지주회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합병법인은 공정거래법상 규정 받는 형태의 지주회사는 아니다.

이번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경영의 투명성과 효율화를 제고하고 외부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또 합병법인으로 투자부문을 일원화 해 자본의 효율적 배분과 함께 각 회사별로 분산되어 있던 인적, 재무적 자원들을 통합하여 사업 경쟁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군장에너지 관계자는 “이번 구조 개편으로 각 사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이를 통해 소액 주주들의 투자안정성을 도모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3사는 오는 5월 14일 분할합병 및 합병 관련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분할 및 분할합병을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