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7:10 (금)
전북환경청, 대기환경 개선 국고 363억원 투입
전북환경청, 대기환경 개선 국고 363억원 투입
  • 최정규
  • 승인 2020.03.19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환경청이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도내 14개 시·군에 국비 363억원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과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등 17개 사업이다.

우선 도로 이용오염원을 줄이는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중 조기 폐차 및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에 223억원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총중량 3.5t 미만의 차량을 조기 폐차하면 최대 보조금 상한액을 기존 165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상향 지원할 방침이다.

중소사업장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한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에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89억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사업장이 자부담금 10%만 부담하면 정부 지원(국비 50%, 지방비 40%)을 받아 방지시설을 새로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밖에 도로 비산먼지 저감 등 생활 주변 미세먼지 감소 사업에 40억원을 지원하고 익산 등 5개 시·군에는 7개의 대기 오염측정망을 신설할 예정이다.

대기환경 개선사업 신청 접수 등 자세한 사항은 해당 시·군 환경부서에 문의하거나 전북환경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