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9 15:26 (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위기 '가속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위기 '가속화'
  • 김윤정
  • 승인 2020.03.19 20:2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전주공장 노조 기자회견, 위기상황 밝혀
1995년 이후 처음으로 가동률 40%까지 추락
노조 “연구개발 투자 확대·전략 차종 물량 이관 필요”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 위원회는 19일 도청 앞에서 전주공장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상용차 부문이 상용차 산업위기로 생산량이 감소해 노동자들이 고용 불안에 내몰리고 있다며 픽업트럭 생상 등에 도내 정치권과 기관의 힘을 모아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 위원회는 19일 도청 앞에서 전주공장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상용차 부문이 상용차 산업위기로 생산량이 감소해 노동자들이 고용 불안에 내몰리고 있다며 픽업트럭 생상 등에 도내 정치권과 기관의 힘을 모아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가동률이 크게 떨어지면서 근로자들에 대한 구조조정이 이뤄지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미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익산 넥슬론 부도, OCI군산공장 구조조정이 계속됐는데 급기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도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대차 전주공장은 지난 1995년부터 우리나라 상용차 산업의 전진기지로서 전북지역 제조업계를 지탱해왔다. 그러나 현대차 전주공장은 공장을 가동한 이래 처음으로 가동률이 40%대까지 추락했다. 현대차와 전북도는 위기돌파를 위해 친환경수소상용차 산업으로의 전환을 꾀하고 있지만 당면한 위기를 돌파하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이런가운데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전주위원회(이하 노조)는 19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공장의 위기 상황을 알리는 동시에 전북도와 정치권의 도움을 요청했다.

노조에 따르면 현대차 전주공장은 총 10만대의 완성차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능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현재 생산대수는 설비능력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지난해는 4만4015대를 생산해 44.01%의 가동률을 보였다. 2018년은 4만7474대(47.47%)를 생산해 전년도(2017)생산량인 5만7830대(57.83%)보다 가동률이 10%p 이상 줄었다. 2016년에는 5만6071대(56.07%), 2015년에는 6만3464대를 생산해 63.46%의 가동률을 보였다. 단 5년만에 가동률이 20%p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현대차가 완주군에 내는 지방소득세 역시 2017년 100억에서 지난해 18억8000만원으로 81.2%나 감소했다.

아직까지 현대차는 구조조정이나 공장라인을 축소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자칫 대기업의 위기가 결국 구조조정에 이어 관련 협력업체 줄도산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

현대차 노조는 “상용차 전문공장인 현대차 전주공장의 위기 돌파를 위해 우선적으로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하는 한편 픽업트럭 등 전략차종의 물량이관이 절실하다” 며 “여기에 친환경상용차 생산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R&D투자를 확대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현대자동차 측은 상용차 산업 위기돌파를 위해 오는2025년 생산을 목표로 2023년까지 전주공장의 내연기관 상용차라인을 상당부분 친환경수소상용차라인으로 전환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전주공장 노조는 “우리부터 먼저 변하려고 하는 의지가 있다” 며 “노사가 함께 생존방안을 찾고 이를 토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된다면 모든걸 할 수 있다. 이에 걸맞는 정치권과 전북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e 2020-03-23 13:36:24
헐 ! 데모하다 광주에 다 뺏겨놓고 이제와서?
전주는 MG도 치를 떨어서 투자 안한댄다.
기대마라

ㅇㅇ 2020-03-20 23:03:16
★박. 정. 희가 전북에 해준것들★
군산화력발전소 기공(1965. 12. 1, 준공 : 1968. 10. 31)
- - 전주 제1공업단지 기공(1967. 3. 22)
- 군산항 개발 확정(1972. 11. 24)
- - 전주, 이리, 광주, 목포 지방공업개발 장려 지구로 지정(1973. 5. 4)
- 이리 수출자유지역 착공(1973. 10. 17, 준공 :1974. 12)
- - 여수화력 2호기 준공(1977. 6. 30)
- - 호남선 복선 준공(1978. 3. 30, 대전~이리)
니네 전북은 경상도에 해준게 뭐냐

가깝게 더 가깝게 2020-03-20 15:25:59
포천세종고속도로 이인면 연결지선을 포함해 동전주로 연장하고 호남고속도로 지선을 연장시켜 논산JC-익산 삼성동-군산 임피지선을 만들어야 한다. 논산-임피고속도로가 있어야 군산,익산~대전 상호 운행이 편리해진다.

또한 곡성-동남원-장수간 고속도로 만들어 남원-대전을 가깝게~! 장수-거창간 고속도로로 전주-대구를 더욱 더 가깝게 만들어야 한다.

이런 고속도로망 없으니 인구가 안 늘어나 힘 없고 2백만선 유지되겠나? 대전 안영-금산-진안읍간 57번 국지도 연장해달라~! 대전과도 가까운데도 낙후된 진안군 가만 두고볼수만 없다.

이런 교통망이 있어야 인구도 늘고 기업도 유치하지 지금의 교통망으로는 턱도 없는 문제.

인구가 힘 2020-03-20 15:06:24
이래서 지역에 힘이 필요하다. 인구가 힘이지. 전주+완주 하나로 통합이 되고 있지 못하고 있으니 전북이 제대로 똑바로 발전될수 있을까?

구)고산군지역을 빼고 통합될수만 있다면 좋을텐데...... 전주시+완주군 구)전주군지역이라도 통합되버렸으면 한다. 나머지 고산군은 알아서 살라고 하든가??

지역의 힘이 없으니 당하고만 살수밖에...... 통합청주시 참 부럽다. 하나로 합쳐 4개구 4개국회의원선거구 ㅠ,ㅠ

저주 2020-03-20 08:21:41
전북이라는곳정말살곳이못되는구나어떻게좋은소식은하나도없고하루하루가나쁜소식만넘처흐르내.나살기위해서이런촌동내하루라도빨리떠나야되겠네. 문재인정권지긋지긋하다ㅅ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