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9 23:59 (목)
세계적 유행 ‘코로나19’, 도내 중국 외 해외방문 학생 관리 필수
세계적 유행 ‘코로나19’, 도내 중국 외 해외방문 학생 관리 필수
  • 김보현
  • 승인 2020.03.2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학생 등 해외 방문 확진 속출, 해외방문 학생 관리 필요 높아져
전북지역 중국외 외국인 유학생 4410명, 관리대상 1020여 명
교환학생 다녀와 귀국하는 한국인 대학생도 관리 필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최근 귀국한 유학생들이 잇따라 감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로 들어오는 외국인 학생·유학생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유럽·미국·일본 등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늘고 있는 가운데 개학을 앞두고 입국하는 국내 외국인 재학생, 코로나19 공포로 귀국하는 한국인들이 이어지고 있다. 유학생을 포함해 해외 입국 확진자만 144명(22일 기준)이다. 지난 21일 군산에 사는 대학생도 아일랜드 어학연수를 다녀온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전북도·도내 대학들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중국 외 외국인 학생은 12개 대학 4410명이다.

이중 출국하지 않았거나 이미 입국해 증상 없음이 확인된 학생은 3390여 명이고, 미입국하거나 2주 증상 확인 기간이 남은 관리대상은 1020여 명(23일 기준)이다. 베트남·몽골·인도네시아에서 오는 학생이 절반가량이고, 나머지는 유럽 국가·미국·중동·일본 등 20여 개 국가에서 입국할 예정이다.

이뿐만 아니라 해외에 나갔다 귀국하는 도내 학생도 전북대 85명 등 300여 명으로 추정된다.

정부가 지난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게 하는 등 해외 입국자 관리 강도를 높이면서 각 시·도 자치단체와 대학들 역시 이들에 대한 관리 강화가 요구된다. 입국 여부 파악 및 2주 격리 의무화, 코로나19 진단 검사 등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개강이 미뤄짐에 따라 정확한 도내 외국인 대학생 입국 현황은 아직 파악 중”이라며 “도내 유입되는 학생들은 2주 격리를 의무화하고 기존 중국인 유학생 관리 방침에 준하는 방역·안전 관리를 할 방침이다. 정부도 관리에 나선 만큼 후속 조치 등 보조를 맞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