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9 23:59 (목)
호텔서 번번이 퇴짜, 오갈 때 없는 자가격리자
호텔서 번번이 퇴짜, 오갈 때 없는 자가격리자
  • 최정규
  • 승인 2020.03.24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다녀온 자가격리자 “가족 피해 우려”
호텔들 “영업보다 호텔 이용객 피해 우려”

“대구를 다녀오셨고, 자가 격리됐다고요. 우리 호텔 객실에서 묵는 것은 어렵습니다.”

24일 전주의 한 호텔은 “대구를 업무차 다녀왔는데 현재 자가 격리 상태이다. 호텔에 묵을 수 있냐”는 질문에 ‘어렵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주변에 피해를 끼치지 않고 조용히 격리해제가 될 때까지 있으면 안 되냐”는 질문에도 호텔측은 단호하게 거절했다. 다른 주요 호텔들의 답변도 비슷했다.

대구 및 해외여행을 다녀온 자가격리자들이 오갈 때 없는 신세가 됐다.

최근 업무차 대구를 다녀온 A씨(35)도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자가 격리를 택했다. 하지만 A씨는 자택에 거주하는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기 싫어 홀로 지낼 수 있는 전주 내 호텔에서 거주하기로 했다. 하지만 호텔은 “자가격리자는 우리 호텔에서 묵을 수 없다”며 객실을 내주지 않았다.

A씨는 “호텔이 자가격리자는 받을 수 없다며 번번이 퇴짜를 놨다”면서 “호텔의 입장도 이해는 하지만 오갈 때가 없다”고 토로했다.

반면, 전주 내 호텔들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호텔 내 투숙객들의 안전과 방역을 위해서다.

한 호텔 관계자는 “자가격리자는 타 투숙객들의 안전을 위해 받지 않고 있다”면서 “방역을 위한 조치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