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고3 선거 교육’ 흐지부지…투표 무관심 우려
‘고3 선거 교육’ 흐지부지…투표 무관심 우려
  • 천경석
  • 승인 2020.03.24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고3 유권자 6090여명, 생애 첫 선거
전북선관위, 개학 연기로 방문 교육 불가
제작 영상 학교에 전달해 교육 할 방침
개학 이후 상황 확신 어려워, 방안 마련 절실
전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첫 투표권을 행사하는 만18세 이상 학생들에게 투표참여 독려 등 홍보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되고 학교를 방문하는 것 또한 조심스런 입장에 24일 홍보부 직원들이 홍보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첫 투표권을 행사하는 만18세 이상 학생들에게 투표참여 독려 등 홍보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되고 학교를 방문하는 것 또한 조심스런 입장에 24일 홍보부 직원들이 홍보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미뤄지면서 사상 첫 ‘교복 유권자’들이 제대로 된 선거 교육을 못 받고 4·15 총선에 참여할 처지에 놓였다. 참정권 확대라는 취지가 무색해지는 것은 물론, 무관심 속에서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전북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 첫 투표권을 행사하는 만 18세 이상 학생들을 위해 학교가 개학하면 도내 모든 고등학교를 방문해 ‘찾아가는 선거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학교 개학이 연기되면서 사실상 불가능해진 상황이다.

개학 후 진행하는 방안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대다수 학교가 개학 이후에도 외부인 출입을 통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문해서 선거 교육을 진행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에 전북선관위는 도내 학교들에 영상 콘텐츠를 활용해 선거 교육 자료를 제공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학교 재량으로 이뤄질 방침으로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지 미지수다.

전북선관위에 따르면 현재 선거 교육 차원에서 제작한 영상 26편을 학교에 전달해 학교 사정에 맞춰 교육하도록 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교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 영상도 포함돼 있고, 새내기 유권자에 대해 사례별 교육과 선거제도 설명, 그리고 선거의 중요성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대부분 학교는 개학 첫 주에 선거 교육을 진행할 방침이지만, 이런 노력에도 일선 현장에서는 고3 학생들이 이번 총선에 관심을 두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나온다.

더욱이 올해 처음 열리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총선 이틀 이후인 4월 17일에 치러지는 점도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3월 모의고사로 불리는 전국연합학력평가는 보통 3월 중순에 치러지지만, 개학 연기 여파로 이미 세 차례 연기됐다. 애초 지난 12일 실시 예정이었지만 개학 연기로 4월 2일로 한 차례 미뤄졌고, 이후 또 한 차례 개학이 연기되면서 4월 16일에 이어 17일로 또 다시 연기된 상황이다.

한편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권을 갖는 도내 고등학교 재학 유권자 수는 6090여 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