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9 15:25 (목)
'텔레그렘 n번방 사태' 전북 정치권, 성범죄 방지 및 엄벌촉구 봇물
'텔레그렘 n번방 사태' 전북 정치권, 성범죄 방지 및 엄벌촉구 봇물
  • 김윤정
  • 승인 2020.03.24 20: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된 미성년자 성 착취영상 사건인 ‘n번방 사태’에 대해 전북정치권과 21대 총선 후보들이 엄벌을 촉구하는 한편 관련법안에 대한 입법을 약속하고 나섰다.

24일 민생당 전북도당은 “n번방 사건은 성 약탈의 ‘끝판 왕‘’이라며 “n번방에 가입자의 신상공개와 함께 이들 중 정치권 인사가 관련되어 있다면 이들을 영원히 격리시키는 자정의 목소리를 내야한다” 고 성명을 발표했다.

전주갑 선거구 민주당 김윤덕, 민생당 김광수·최형철, 정의당 염경석 후보도 성범죄 근절을 위한 입법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무소속 최형재(전주을) 후보도 성 착취물이 게시를 방관한 서비스제공자는 물론 가담자 모두에게 강력한 처벌과 무관용을 골자로 한 ‘n번방 특별법 제정’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민주당 김성주(전주병) 후보도 SNS를 통해 “천인공노할 성범죄 사건이 발생했다. 두 딸을 가진 아버지로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 다시는 이런 반인륜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해야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신영대(군산) 후보 역시 “딸을 둔 아버지이자 시민의 한사람으로 청원에 참여했다. 21대 국회에 입성해 ‘디지털성범죄방지법’ 입법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것” 이라고 공언했다.

무소속 임정엽(완주진안무주장수) 후보는 “해외는 이런 경우 종신형까지도 가능한데 우리나라는 처벌 형량이 그렇게 높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03-24 21:52:41
직위를 이용한 직장내 셩희롱 범죄도 강하게 처벌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