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군산 인공암벽장 ‘새 단장’
군산 인공암벽장 ‘새 단장’
  • 이환규
  • 승인 2020.03.25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8억 원 들여 리모델링 공사
군산 인공암벽장 조감도.
군산 인공암벽장 조감도.

군산인공암벽장이 낡은 옷을 벗고 새롭게 단장한다.

군산시에 따르면 총 8억원(기금 2억원·시비 6억원)를 들여 소룡동에 위치한 군산인공암벽장에 대한 전체 리모델링 및 스피드벽(L6m×H16m) 설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공암벽장은 내달 준공될 예정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군산인공암벽장은 향후 청소년 클라이밍 교실 등 교육 공간뿐만 아니라 각종 대회 장소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이의 일환으로 오는 6월에 제11회 고미영 컵 전국 청소년 스포츠클라이밍 대회 및 2020 세계유스선수권대회 청소년 국가대표 선발전이 개최될 계획이다.

군산인공암벽장은 지난 2003년 4억원 정도의 사업비를 들여 높이 15m, 폭 14m, 길이 14m 규모의 경기용 시설로 조성됐다.

당시, 스포츠클라이밍 동호인들의 기대와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인기를 끌었지만, 17년이 지난 지금은 제 기능을 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곳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동안 시설물이 녹이 슬거나 부식됐고, 인공암벽의 홀드는 상당수 파손되는 등 안전상의 문제도 제기됐다.

시는 이번 군산인공암벽장 개선 공사를 통해 안전시설을 보강, 활성화를 꾀하는 한편 군산이 스포츠 클라이밍 도시로 새롭게 도약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월명공원과 인접해 있는 점을 활용해 주민휴식과 스포츠 클라이밍 공간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