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9 23:59 (목)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고래의 꿈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고래의 꿈
  • 기고
  • 승인 2020.03.25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식(1956~ ), 나무, 610×230×140cm 가변설치, 2020.
박경식(1956~ ), 나무, 610×230×140cm 가변설치, 2020.

아름다운 자연과 풍요로운 땅! 전라도의 비옥한 땅은 착취와 수탈의 현장이 되어, 오히려 민중에게는 아픔과 고난의 땅이었다. 민중들은 자유를 탈취하고자 투쟁과 항쟁으로 혁명의 꽃을 피웠고, 미래의 우리의 꿈이 실현되기를 바라는 열망을 담았다. 세월의 풍상을 머금은 야산의 잡목을 활용해서 거대한 고래 형상을 만든 설치작품이다.

△박경식은 서울, 토쿄, 전주에서 개인전 7회, 아시아현대미술전, 강을 품은 바다, 백제의 재발견, 자연과 사람들 등에 초대출품 했다.

/채연석 (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