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후손들에게 남겨줄 내 삶의 경험과 의지”
“후손들에게 남겨줄 내 삶의 경험과 의지”
  • 김태경
  • 승인 2020.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학자 이규하 에세이
‘그대에게 권하고 싶은 나의 글들’

“시인과 수필가는 마음 속의 이야기를 꺼내어 잘 표현할 수 있지만, 전 평생 학문만 하다보니 그게 잘 안되더라고요. 후손들이 이 책을 보고 ‘이런 할아버지가 있었구나’하며 절 떠올릴 수 있도록 지금껏 써온 글을 담았습니다. 후손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위주로 고르다보니, 주로 제 생각과 경험이 많이 들어가 있네요.”

서양사학자 이규하 씨가 에세이 <그대에게 권하고 싶은 나의 글들>(신서원)를 통해 그간 연구해온 서양사상과 역사이론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며 후손들에게 삶의 지혜를 전한다.

풍부한 사진자료와 함께 엮은 이 책은 600페이지를 훌쩍 넘는 방대한 분량이지만 5부에 걸쳐 주제를 나눴으며, 원문을 그대로 싣는 대신 각주를 달아 글의 이해를 도왔다.

이번 책에는 △주요 동·서양사상의 핵심 내용 △시대에 따른 서양의 주요 역사관 △서양의 중요한 역사와 정치 △현 시대에 대한 역사학자로서의 의견 △유학시험 합격 이후 유럽 본토 여행과 연구 등 5부로 나눠 연구논문과 신문·잡지 게재 글, 외국생활 체험기 등을 정리했다.

특히 유학중 기숙사 생활, 유럽 본토 여행, 하버드 대학의 특별한 모습, 세계 석학과의 만남을 소개한 후반부 에필로그에서는 독자들이 흥미를 가질만 한 외국생활기를 비롯해 학자이자 아버지로서 걸어온 인생 일대기를 생생한 경험을 살려 담아냈다.

저자가 그간 받아온 상장과 상패를 소개하고 회갑기념 논문집 봉정식, 정년퇴임 및 출판기념식, 지산 이규하 교수 연구·견문록 비 제막식 등 가족·동료들과 함께 했던 기쁜 날의 모습도 사진으로 남겼다. 현재 울산 과기원 교수로 있는 장남과 유럽대사관 중앙서기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차남의 가족사진도 함께 실었다.

후손들을 생각하며 지난 겨울 내내 이번 책을 준비했다는 이규하 씨는 “의지가 없으면 삶이 흐트러지고 의미 있는 생활을 할 수 없게 된다”면서 “후손들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뜻을 가지고 의지 있는 살아갈 수 있도록 내 삶의 경험을 나누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이규하 씨는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를 졸업했으며 오스트리아 빈대학교에서 철학박사를 마치고 독일 뮌헨대학교 대학원에서 정치학을 수학했다.

이후 전북사학회장과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장을 역임한 이규하 씨는 지난 2004년 정년퇴임후 전북대학교 명예교수와 총동창회 고문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