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6 00:21 (월)
'전액관리제' 택시기사들 뿔났다...전주시청 기습 항의 방문
'전액관리제' 택시기사들 뿔났다...전주시청 기습 항의 방문
  • 강인
  • 승인 2020.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사납금제 운영 택시업체 처벌하라" 요구
사납금제 업체로 택시기사들 이탈, 업계 갈등
25일 전액관리제 택시업체 기사들이 사납금제를 고수하는 업체를 단속해달라며 전주시청을 기습 항의 방문했다.
25일 전액관리제 택시업체 기사들이 사납금제를 고수하는 업체를 단속해달라며 전주시청을 기습 항의 방문했다.

전액관리제(월급제)를 도입한 택시업체 기사들이 전주시청을 기습적으로 항의 방문했다. 아직 사납금제로 운영되는 택시업체들에 대한 단속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전액관리제는 택시기사가 벌어들인 수입을 모두 회사에 납부하고 일정한 월급을 받는 제도다. 과거 벌어들인 수입 중 일정액을 회사에 납부하고 나머지 돈을 가져가는 사납금제 폐해를 개선하기 위해 관련법을 개정해 도입됐다.

하지만 아직 일부 택시업체가 법으로 금지한 사납금제를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더구나 사납금제 업체의 기사들이 더 많은 수익을 가져갈 수 있어 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전액관리제 소속 기사들이 수익을 더 올릴 수 있는 사납금제 업체로 옮겨가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택시기사들을 위해 도입된 제도가 오히려 갈등을 불러오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이에 갈등을 종식하고 제도의 취지를 달성하기 위해 사납금제 업체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25일 오전 전주시청 시민교통본부 사무실은 택시기사 40여 명이 갑자기 들이닥쳐 혼란스러웠다.

기사들의 목소리는 격앙돼 있었고 표정은 사나웠다. 자신과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 수익이 줄고 업계 갈등까지 벌어지며 생존의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다.

택시기사들은 “차라리 모든 업체를 사납금제로 풀어줬으면 좋겠다. 전액관리제 회사만 손해를 보는 상태다. 많은 기사들이 사납금제 회사로 옮겨 가고 있다”면서 “전주시가 제대로 단속을 하지 않은 탓이다. 전액관리제와 사납금제가 동시에 유지되면 전액관리제 소속 기사만 죽어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주시는 코로나19 사태로 단속이 늦어졌지만 곧장 단속을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현장에서 전주시 관계자는 “이달 16일부터 단속을 시작하려 했는데 코로나19 사태로 늦어졌다. 당장 오늘(25일)부터 단속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거 사납금제에서는 기사들이 사납금 13만 원 안팎을 제외한 모든 수입과 급여 100만 원 가량을 가졌다. 지금은 모든 수입을 회사에 납부하고 급여 170만 원 가량에 사납금을 제외한 수입금을 일정 비율로 회사와 나눠 수당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