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6 00:21 (월)
유권자 알권리 침해 '깜깜이 선거' 지탄
유권자 알권리 침해 '깜깜이 선거' 지탄
  • 전북일보
  • 승인 2020.03.25 2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정국 속 대면선거 자제
민주당 후보자들 토론회 불참 사태
"유권자 알권리 위한 토론회, 참여해야"

26일부터 4·15 총선 본 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유권자들이 각 정당 후보자의 면모나 정책공약, 정치관 등을 알 수 없는 ‘깜깜이 선거’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대면 선거운동이 자제되고 있는 가운데 총선 후보들이 선거토론회 참여마저 회피하고 있어 유권자의 알권리를 무시한다는 지적이다,

유권자가 후보자의 얼굴과 이름도 모른채 당만보고 투표해야 하는 전례없는 4.15 총선 선거전이 치러지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 국주영은 대변인은 25일 “각 선거구 출마 후보자들이 각각의 일정이 있기 때문에 시간조율이 안 돼 토론회 참석을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후보자들도 웬만하면 나가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수 없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총선 후보자들이 토론회를 기피하고 있어 유권자의 알권리가 침해당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한 답변이다.

최근 상당수 민주당 후보들은 방송 및 라디오, 지면 등을 이용한 토론회 참여를 요청받았지만 이를 거절했다.

민주당 텃밭인 전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대다수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은 토론회에 나가면 상대 후보로부터 공격당할 게 뻔해 오히려 득표율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토론회는 후보자가 아닌 유권자의 알권리를 위해 언론 등을 통해 만들어지는 자리다.

이에 대해 지역 정가는 공천만 받으면 당선은 따놓은 당상이라고 여기는 민주당 후보들의 오만함을 바로잡고 유권자의 알 권리와 선택권을 침해하는 후보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실제 민주당 한 유력 A후보자는 언론사들의 토론회 참여 요청에 “보통 언론사 후보토론은 참석 및 준비에 최소 이틀이 소요되는 실정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떠나 큰 부담일수 밖에 없다”며 “토론을 통한 인물정책 검증 못지 않게 후보를 직접 만나고 싶다는 주민의 요청을 들어드리고 그분들의 소중한 의견을 낮은 자세로 경청하는 것도 저에게는 무척 중요하다. 이에 4·15 총선에서 법정 후보 토론만 참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단 이 같은 일은 A후보 뿐만 아니라 대부분 민주당 후보가 적용된다. 야당이나 무소속 후보들은 줄기차게 민주당 후보를 향해 토론회 참여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민주당 한 당원은 “토론회에 나가지 않아도 당선될텐데 굳이 약점을 노출할 일을 만들지 않겠다는 것으로, 이는 유권자를 단순 표의 숫자로만 본 것”이라며 “부실선거를 보완하고 지역의제를 공론화할 수단인 정책토론회에 후보들이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ㅁ 2020-03-26 14:55:25
전라인간들이 묻지도 따지지도않고 찍어주니깐 그라제잉 더블어 적폐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