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6 00:21 (월)
[전북 국회의원 재산 공개] 작년보다 평균 6000만원 가량 늘어
[전북 국회의원 재산 공개] 작년보다 평균 6000만원 가량 늘어
  • 전북일보
  • 승인 2020.03.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호, 1년 증가액 ‘최다’
정운천, 총액 기준 ‘최고’

지난해 전북지역 10명 국회의원 재산이 전년에 비해 평균 6000여만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 국회의원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목록’(2019년 12월 말 기준)에 따르면 도내 국회의원은 1년 사이 평균 6020만6600원이 늘었다.

무소속 이용호 국회의원(남원임실순창)이 전년보다 2억8767만6000원이 늘어 가장 높은 증가액을 기록했으며, 다음은 민생당 정동영 의원(전주병)으로 1억6564만원이 늘었다.

이 의원이 재산이 증가한 원인은 본인과 배우자가 매도한 증권의 금액 입금, 모친 소유의 부동산 매도 계약금 및 중도금 입금 등으로 분석됐다.

정 의원은 본인이 소유한 토지의 가액변동과 부동산 가격 상승, 은행대출금을 상환하면서 재산이 늘어났다.

이어 민생당 조배숙 의원(익산을)은 본인이 소유한 토지와 아파트의 가액 변동 등으로 전년대비 8992만9000원, 미래한국당 정운천 의원(전주을)은 본인 소유 토지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8384만1000원이 늘었다.

이와 함께 민생당 김광수 의원(전주갑)은 3065만9000원, 민생당 유성엽 의원(정읍고창)은 2513만4000원,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은 2486만8000원이 늘었다.

반면 재산이 줄어든 의원도 있었다. 무소속 김관영 의원(군산)은 5584만8000원이 줄어 도내 의원들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이 줄었다. 다음은 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이 3054만4000원, 무소속 김종회 의원(김제부안)은 1928만9000원이 줄었다.

총액 기준으로 보면 정운천 의원이 22억9739만3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조배숙 의원 20억8632만5000원, 이용호 의원 19억5704만8000원, 김관영 의원 19억2793만9000원, 정동영 의원은 16억4956만4000원, 안호영 의원 12억9733만5000원, 유성엽 의원 12억1534만9000원, 이춘석 의원 8억724만6000원, 김종회 의원 7억8172만9000원, 김광수 의원 3억8288만4000원 순이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