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6 21:15 (월)
"전북, 1080억원 규모 ‘지자체-대학 협력 지원’ 공모 적극 나서야"
"전북, 1080억원 규모 ‘지자체-대학 협력 지원’ 공모 적극 나서야"
  • 김보현
  • 승인 2020.03.2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6일 공모 계획 발표
지역 일자리·경제 활성화 도모
비수도권 3개 지역 선정 7월 확정·2년간 투자
부산·경남·충남 등 지난해부터 유치 준비 활발

교육부가 26일 국비 1080억 원 규모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확정·공고한 가운데 전북지역도 적극적으로 나서 유치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대학이 가진 인적·물적 자원과 교육·연구 기능을 자치단체와 연계해 지역이 원하는 방향에 맞춰 활용, 대학이 지역의 경제·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체적인 지역혁신 역량도 높이자는 사업이다.

비수도권 3개 지역을 선정해 총 1080억 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오는 7월 최종 선정 지역을 확정해 2년간 투자한다.

선정된다면 수백 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지역 일자리 창출·특성 산업 강화 등 동력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내 대학들이 연구개발 구심점으로서 지역 거버넌스의 주요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에 충남·경남·부산 등 타 지역은 지난해 초부터 일찌감치 준비에 들어갔다. 전북지역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내 국립거점대학인 전북대와 전북도가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다소 뒤늦은 데다 일각에선 관심도가 크지 않다는 우려도 나온다.

도내 복수의 대학 관계자들은 “사업 취지가 수도권 쏠림 현상 속 지역 균형 발전을 꾀하기 위한 것이어서 특히 전북은 기대가 크다”면서 “자치단체와 사업 총괄대학인 전북대의 의지가 중요한데 올 초까지도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고, 이후에도 코로나19 국면으로 논의할 겨를이 없었다”고 말했다.

전북대와 전북도는 원활하게 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전북대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지역혁신사업 TF팀을 구성해 준비했고 올 초 코로나19 비상사태가 터지면서 잠시 주춤했을 뿐 최근 회의를 재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유치 준비에 나섰다”며 “우수 인재 양성과 월드 클래스 기업 육성 등 지역발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사업인 만큼 반드시 유치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