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100세 시대의 역설…전북도민 86% “장수보다는 건강한 삶 원해”
100세 시대의 역설…전북도민 86% “장수보다는 건강한 삶 원해”
  • 이종호
  • 승인 2020.03.26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라이프생명, ‘건강한 삶’ 인식 조사 결과

100세 시대를 맞고 있지만 전북도민 대부분은 단순히 오래 사는 것보다 건강하게 사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트라이프생명(사장 송영록)이 전북도민 200명을 대상으로 ‘건강한 삶’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6.5%가 “심각한 질병에 걸린 채 오래 사는 것보다 짧더라도 건강하게 사는 것이 더 낫다”고 답했다.

평생 심각한 질병 없이 건강하게 사는 대가로 6년 이상 수명이 줄어도 괜찮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41.5%였으며, 15년 이상 줄어도 좋다는 응답자의 비율도 10.5%나 됐다. ‘유병장수(有柄長壽)’하느니 수명이 짧더라도 건강하게 살고 싶다는 응답이 많았다.

‘건강한 삶’을 위해 중요하게 인식하는 것과 이를 준비하거나 실천하는 정도는 큰 차이를 보였다. 질병 치료 및 투병기간 생활비 충당을 위한 ‘재정적 준비’와 ‘질병의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87.5%와 85.5%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재정적 준비’와 ‘질병의 조기 진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30.0%와 36.5%로 크게 낮아,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만큼 실천이 행해지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에 대한 지식이 높다고 해서 그만큼 실천이 따르지는 못했다. ‘건강한 삶’을 연장하기 위한 방법을 잘 알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47%인 반면 알고 있는 방법을 잘 실천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25%에 그쳤다. 특히 지식과 실천률 사이의 괴리는 30대(갭 36.3)에서 가장 높았고 20대(갭 4.3)에서 가장 낮아 20대가 자신의 건강한 삶을 위해 가장 많은 실천을 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건강에 대해 얼마나 자신감을 갖고 있는지를 물었을 때에 30대(20.4%)가 20대(27.7%)는 물론40대(26.5%) 및 50대(25.0%)보다도 긍정 응답률이 낮아 가장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건강에 대한 자신감이 높았다.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한 비율은 남성(37.5%)이 여성(11.5%)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이번 설문의 응답자는 20~59세 성인남녀이며 조사 기간은 지난 2월 5일부터 7일까지이다. 모바일 리서치 기관 오픈서베이가 자사의 패널 중 조사 대상에 해당하는 대상자를 선정, 모바일 앱으로 답변을 수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