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21대 총선 전북 경쟁률 4.4대 1…전주을 ‘7대 1’ 최고
21대 총선 전북 경쟁률 4.4대 1…전주을 ‘7대 1’ 최고
  • 전북일보
  • 승인 2020.03.2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관위 27일 후보 등록 마감
전북 10개 지역구 모두 44명 등록
작년 총선보다 경쟁률 낮아져

4·15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전북에서는 모두 44명이 등록했다.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진안군수 재선거와 전주시 완산구 마선거구·군산시 바선거구 기초의원 선거에는 모두 10명이 출사표를 냈다.

전라북도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7일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전북 10개 선거구에 모두 44명이 등록했다. 평균 경쟁률은 4.4대 1로 나타났다. 이는 10개 선거구에 47명이 출마해 평균 4.7대1의 경쟁률을 보였던 20대 때보다 낮아진 것이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10명으로 모든 선거구에 후보를 냈으며, 민생당이 6명의 후보를 냈다. 다음은 국가혁명배당금당 5명, 정의당 4명, 미래통합당 3명, 기독자유통일당 2명 순이다. 무소속 후보는 10명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전주갑 6명, 전주을 7명, 전주병 3명, 군산 4명, 익산갑 5명, 익산을 6명, 정읍고창 2명, 남원임실순창 4명, 김제부안 4명, 완주진안무주장수 3명이다.

연령별로는 50세 이상 60세 미만이 22명으로 가장 많고, 60세 이상 13명, 40세 이상 50세 미만 5명, 30세 이상 40세 미만 1명 순이다. 30세 미만은 한 명도 없었다.

최고령 후보와 최연소 후보 모두 전주갑에서 나왔다.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로 나선 하태윤 후보가 73세로 가장 고령, 기독자유통일당 허성진 후보가 31세로 가장 젊다.  

직업별로 보면 정치인이 22명으로 가장 많고, 현역의원이 7명, 약사·의사 1명, 종교인 1명, 회사원 2명, 교육자 1명, 무직 1명, 기타 9명이었다.

진안군수 재선거에는 민주당 후보 1명, 무소속 후보 1명이 등록을 마쳤다. 기초의원 보궐선거에는 전주시 완산구 마선거구에 3명, 군산시 바선거구 기초의원 선거에 5명이 출사표를 냈다.
이처럼 후보 등록이 마무리됨에 따라 후보들은 내달 2일부터 14일까지 금배지와 시장·광역의원·기초의원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된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