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군산시 공무원노조, 코로나19 고통 분담 '앞장'
군산시 공무원노조, 코로나19 고통 분담 '앞장'
  • 이환규
  • 승인 2020.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돕기 성금 운동·헌혈 등 솔선수범
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7057만원의 성금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7057만원의 성금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상윤·이하 군공노)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성금 모금과 사랑의 헌혈 운동을 펼치며 실의에 빠진 소상공인에게 큰 힘을 실어주고 있다.

군공노는 지난 27일 시청 광장에서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를 이용해 시 직원과 시민들이 참여한 ‘사랑의 헌혈’을 진행했다.

이날 헌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지자 이를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마련됐다.

헌혈에는 행정지원과장을 비롯해 40여 명의 시 소속 직원 및 일반 시민이 동참했다.

이에 앞서 25일과 26일에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모금 운동을 전개했다.

이번 모금 운동은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이 기간 동안 군공노 조합원은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7057만원의 성금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모금 운동을 주관한 김상윤 노조위원장이 100만 원, 박덕하 사무처장이 50만 원, 상임집행위원들도 15만 원씩 기탁했으며, 청원경찰도 모금 운동에 적극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특히 강임준 시장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으며, 윤동욱 부시장 및 국장·과장·읍면동장 등 간부 공무원도 모금 운동에 동참했다.

김상윤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두 달간 계속된 비상 근무로 공무원도 힘든 상황이지만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공노에서 기탁한 이번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소상공인과 정부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시민들을 위한 사업에 쓰여 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