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현장점검] 주말 도심 번화가, 사회적 거리두기 '무장해제'
[현장점검] 주말 도심 번화가, 사회적 거리두기 '무장해제'
  • 김윤정
  • 승인 2020.03.29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서부신시가지 감성주점 중심 코로나19 방역지침 무시
주말 번화가에 현장 단속 인력 파견 '전무'
행정당국, 감성주점은 유흥업소로 분류되지 않아 제한 어려움 토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첫 주인 지난 27일 전주 서부신시가지에는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려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를 주고 있다. 조현욱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첫 주인 지난 27일 전주 서부신시가지에는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려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를 주고 있다. 조현욱 기자

송하진 도지사가 긴급담화문을 통해 도민들에게 앞으로 1주일 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한 가운데, 전주신기가지 주말밤거리는 여전히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20대 청년사이에서는 이른바 ‘감성주점’으로 불리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이성을 만날 수 있는‘헌팅포차’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최근 클럽 등 유흥업소가 행정명령대상으로 분류되며 지난 27~28일에는 전주보다 더 많은 인파가 밀집했다.

감성포차 내부는 물론 업소인근에서는 남녀 불문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는 종업원도 마찬가지였다. 매장내부는 기본적으로 환기 조차되지 않았다.

전날 전북도 등 행정당국은 감성주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안내문을 배포하고 동참을 독력했지만, 단 한곳도 이러한 권고를 지키는 곳은 없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린 전주 서부신시가지 번화가. 조현욱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린 전주 서부신시가지 번화가. 조현욱 기자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점검이 가장 이뤄져야 할 주말 도심번화가에서는 정작 현장단속인력 파견은 전무했다. 전북도는 물론 전주시도 주말 번화가에 현장점검인력을 투입하지 않은 것이다. 전북 도내에서 성업을 이루는 감성포차는 고작 10개소에 불과하지만,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전북도와 전주시 등 행정당국은 문제의 심각성은 인지하고 있지만, 현행 법률 상 ‘감성주점’은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 등으로 분류돼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강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반면 광주 광역시는 ‘감성주점’역시 사실상 유흥시설이라 판단하고, 집중관리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번 주말저녁부터는 경찰도 점검에 투입하는 고강도 행정조치를 단행한 결과 큰 실효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북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들 시설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면, 행정명령 대상을 현행보다 폭 넓게 적용할 수 있는 근거는 충분하다”며 “1차 경고에도 이를 무시한 채 영업을 계속한다면 영업중지나 벌금부과 등 행정명령 발동까지 검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