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자심리지수 사상 최저치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자심리지수 사상 최저치
  • 이종호
  • 승인 2020.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7.5,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10여년 만에 처음 80대로 추락

코로나19 여파로 전북지역 소비자의 경제 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소비자심리지수가 10여년 만에 80대로 무너져 내렸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밝힌 3월 전북지역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87.5로 전월(100.9)보다 무려 13.4p나 하락했다.

전북지역 소비자 심리지수가 80대로 떨어진 것은 미국발 금융위기가 국내에까지 영향을 미쳐 87까지 떨어졌던 지난 2009년 상반기 이후 11년만에 처음이다.

소비자동향지수(Consumer Survey Index: CSI)는 소비자의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과 향후 소비지출전망 등을 지수화한 것이며 지표가 기준선(100)을 크게 밑돈다는 것은 그만큼 경기전망에 대한 비관적인 시각이 많다는 것을 반영한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던 지난 10일부터 23까지 이뤄져 소비심리에 미치는 충격이 다음달 이후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전북지역 소비자의 현재생활형편(93→85) 및 생활형편전망(98→88)도 전월보다 10P이상 하락했으며 가계수입전망(99→90)도 하락했다.

여행비, 외식비, 교양·오락·문화비 등 모든 항목이 전월보다 하락하면서 소비지출전망(105→99)도 전월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현재경기판단(72→48) 및 향후경기전망(85→70) 모두 전월보다 하락세가 두드러지면서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이번 조사는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전라북도내 6개 시 지역(인접 읍·면 지역 포함) 400가구를 설문조사해 383가구의 응답을 얻어낸 자료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