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전북도, 해외 입국 모든 인원 자가 격리…강력 관리 돌입
전북도, 해외 입국 모든 인원 자가 격리…강력 관리 돌입
  • 천경석
  • 승인 2020.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무조건 2주 자가 격리·3일 이내 검사 방침

전북도가 최근 해외유입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해외 입국자 관리를 강화시키기로 했다.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하는 것을 포함해, 인천공항을 통해 전북 도내로 들어오는 버스들의 하차 장소를 일원화하고, 입국자들은 3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것이 골자다.

29일 전북도에 따르면 해외 입국자 모두를 자가격리해 관리한다. 기존에 능동감시로만 관리하던 체제를 유럽 및 미국지역 입국자뿐만 아니라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로 전환됐다. 강화된 해외 입국자 관리방안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도내 전수검사 대상을 유럽과 미주지역 입국자에게만 국한해 적용하는 중앙의 관리체계보다 더 엄격하고 확대해 적용함으로써 더욱 촘촘하고 강력한 방역체계를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다만 단기체류 해외근로자의 경우는 검사결과 음성이 나올경우 능동감시 체계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도내로 들어오는 시외버스의 하차 장소를 월드컵경기장으로 일원화하고, 이후 전북소방본부 등의 협조를 거쳐 자택으로 이송하고 있다. 접촉자를 줄이는 동시에 동선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안이다.

또한 해외에서 들어온 도내 거주자는 여권(항공권)과 신분증을 소지하고 주소지의 시·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비는 무료다.

한편 전북도는 최근 미국 및 유럽을 다녀온 도민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그중 5명은 도내 확진자로 분류되었고, 2명은 인천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전북지역 확진자가 아닌 공항검역 통계로 집계됐다. 도내 해외 입국자는 현재 35개국에서 390명으로, 한국인 338명, 외국인 52명 등이다. 유럽 116명, 미국 15명 등이 입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