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전북發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 ‘전국 모범’
전북發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 ‘전국 모범’
  • 김윤정
  • 승인 2020.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구 등 광역 및 서울 강남 등 벤치마킹
정부, 전국 자치단체에 ‘전북도 모델’ 도입 권장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도청사 전경.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코로나19 빠른 종식을 위해 추진한 ‘전북 발(發)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대책’이 전국 모범 정책으로 꼽히면서 긴급지원금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전북 내 일선 시군 역시 집단감염 위험성이 있는 시설과 업종에 대해 긴급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29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북 발(發)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대책을 추진하는 자치단체는 인천광역시와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서울 강남구 등으로 나타났다.

전북에서도 군산, 익산, 남원, 김제, 완주, 장수, 임실, 순창, 고창군 등 도내 9개 자치단체가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자금지원 정책에 동참했다.

전북도가 전국 최초로 시작한 행정명령대상시설 지원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운동이 전국에서 동일한 목표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정세균 총리는 해당 시설의 피해를 덜어주면서 코로나19 확산 차단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전북도의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을 수범사례로 강조했었다.

송 지사는 “각 지역별 여건에 맞는 재난관리기금 활용 방안이 절실하다고 본다” 며 “전북도 또한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시설과 업종에 대한 추가 지원에 신속히 나서겠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