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정의당 전북도당, 4·15 총선 판갈이 선거대책위 구성
정의당 전북도당, 4·15 총선 판갈이 선거대책위 구성
  • 전북일보
  • 승인 2020.03.31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전북도당 손임범 상임공동위원장과 후보자들이 정의당 전북도당 4.15총선 판갈이 선거대책 위원회 구성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3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전북도당 손임범 상임공동위원장과 후보자들이 정의당 전북도당 4.15총선 판갈이 선거대책 위원회 구성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은 3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상임공동위원장은 이세우 전북녹색연합 공동대표와 서유석 호원대 교수, 손인범 익산 우리배움터 교장이 각각 선임됐다.

공동위원장은 염경석(전주갑)·오형수(전주을)·권태홍(익산을)·정상모(남원순창임실)·최영심 전북도당 선거대책본부장·김성연 전북도당 부위원장·안윤정 전북도당 부위원장·안현석 민주노총 익산시지부 의장·장종수 전국화학섬유연맹 전북본부장 등이다.

정의당 도당은 이날 “이제 정의당 전북도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라던 노회찬 대표의 말씀을 실천하려 한다”며 “21대 총선 승리를 위해 정의당 전북도당은 ‘전북판갈이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했고 415명의 선거대책위원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정의당은 위기가 올수록 더 큰 위기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한다”며 “결국 정의당의 최고의 선거전략은 노회찬 대표의 ‘6411정신’을 실천하는 것”이라면서 “말로는 진보개혁세력이라 하면서 실제는 친재벌, 부자들과 기득권을 옹호하는 가짜 개혁 기성정당과의 구별을 이번 총선을 통해 유권자들께서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하소연했다.

정의당 도당은 “위성정당으로 연동형비례제도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예상했던 목표를 실현하기 쉽지 않은 현실”이라며 “하지만 양당정치를 넘어 한국정치의 삼분지계를 만들어 내겠다는 목표는 변함이 없으며 전북지역에서 20% 이상의 정당지지율과 지역후보의 당선을 위해 판갈이선거대책위원회는 전북의 각 지역과 영역에서 거침없이 뛸 것”이라고 약속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