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임정엽 후보 “안호영 후보 친형 상대후보 매수 사건 신속한 재판 촉구”
임정엽 후보 “안호영 후보 친형 상대후보 매수 사건 신속한 재판 촉구”
  • 전북일보
  • 승인 2020.03.31 20: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엽 예비후보
임정엽 예비후보

임정엽 무소속 완주진안무주장수 국회의원 후보는 3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년 전 안호영 후보 친형의 상대후보 매수 사건이 지연되고 있다”며 “재판의 신속한 진행과 민심을 유린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권력’이 도덕성을 상실할 때 국민이 얼마나 불행해질 수 있는 지를 뼈저리게 느낀다”며 “4년 전 선거 과정에서 드라마 같은 선거부정이 저질러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임 후보는 “20대 총선 선거법 위반 공소시효 3개월을 남겨놓고 안 후보 6촌 동생이 허위사실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선거구민 8만여명에게 발송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돼 옥살이를 했다”면서 “또 안 후보 친형과 선거 캠프 관계자 등 3명이 상대 후보에게 1억 30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또 “안 후보는 ‘전혀 모르는 일이다. 이런 내용을 보고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고만 말하고 있다”며 “이 두 사건은 안 후보 선거캠프의 핵심들이 주도했지만 지금까지도 안 후보는 이에 대해 아무런 해명이나 사과 한 마디 없다”고 성토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각 2020-04-01 00:19:47
심각하세요..

이걸 보고 군민들은 가만히 있나요?

전과2범 2020-03-31 23:08:34
알.선.수.재와 폭.력 이 두가지 먼저 해명 하시고 난 뒤에 협의 없는 사람에게 해명하라고 하심이 맞는 말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