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여의도 차르’
‘여의도 차르’
  • 김영곤
  • 승인 2020.03.31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논설위원

지난 2016년 3월 20일 더불어민주당 20대 총선 비례대표 명단이 발표됐다. 당시 개혁공천 칼날을 휘두르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번에 배치되면서 ‘셀프 공천’ 논란으로 여론은 들끓었다. 패권 청산을 앞세워 친노·친문 현역의원을 가차없이 잘라내면서 ‘여의도 차르’라는 별명을 그때 얻었다. 모질게 잘려 나간 후보의 피눈물은 아랑곳하지 않고 본인 스스로 당선권에 들어가겠느냐며 반신반의하던 터다. 그런 고초를 겪고 마침내 그는 헌정사상 처음으로 비례대표로만 5선 국회의원이 됐다. 전무후무한 이 기록이야말로 그의 인생을 함축적으로 대변한다.

올해 여든 그가 4년 만에 다시 선거판에 얼굴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진기록 행진이 하나 추가됐다. 이번엔 미래통합당 총선사령탑으로 영입되면서 19대 총선 새누리당, 20대 총선 민주당, 21대 총선 통합당 선거 수뇌부를 잇달아 맡는 보기 드문 이력을 남겼다. 좌우를 넘나드는 그의 갈지자 행보 탓에 ‘철새’이미지로 비춰지면서 유권자의 선택이 주목된다.

굳이 그에게 관심을 갖는 까닭도 전북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인연 때문이다. 순창출신 초대 대법원장 김병로 선생의 손자라는 점이다. 예상과 달리 집안내력 말고는 전북과 이렇다 할 인연이 없어 다소 의외다. 그에 대한 세간의 평가도 예전만 못하다. 최근 10년간 진보와 보수를 오가며 두 차례 토사구팽 당하면서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 한때는 전두환의 신군부시절 국보위 참여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갑작스런 그의 선거판 등장에 시선이 곱지 않다. 평소 잘난 척하며 우쭐대던 국회의원은 다 어디가고 선거 때만 되면 ‘김종인’ 이름이 거론되는지 못마땅한 표정이다. 선거를 앞두고 그가 공천권을 무기로 카리스마를 발휘해 왔는데 이미 후보등록이 끝난 시점이라 ‘얼굴마담용’이라는 비아냥거림도 있다. 어쨌거나 긴급 수혈된 그가 등 돌린 중도성향 유권자를 어떻게 공략할 지, 과거 선거처럼 유권자들이 그의 뜻대로 움직여 줄지 좀 더 지켜볼 일이다.

‘선거의 달인’그도 이해찬 민주당대표와의 악연은 널리 회자된다. 승승장구하던 그가 1988년 서울 관악을 총선에서 이 대표에게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운명의 장난일까. 2016년 총선 민주당 공천권을 거머쥔 김종인 대표가 이 대표를 공천배제 시킴으로써 26년 만에 패배를 앙갚음한 셈이 됐다. 두 사람의 질긴 인연은 계속 된다. 이번에 여야 총선사령탑으로 리턴매치가 성사됨에 따라 누가 최후승자가 될지 관전 포인트다.

김종인 위원장이 지난 26일 총선사령탑으로 복귀하던 날. 개인적으로 정치욕심이 없다고 공언해 온 손학규·서청원 전대표가 각당 비례대표 공천 2번에 이름을 올리면서 “해도 너무한다. 젊은이들 앞길 가로 막는다” 며 세 사람의 끝없는 노욕(老慾)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손 대표는 후보등록 하던 날 14번으로 추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