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권태홍 후보, 새로운 익산 위해 무능 정치 끝내자
권태홍 후보, 새로운 익산 위해 무능 정치 끝내자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태홍 후보
권태홍 후보

권태홍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는 1일 “익산이 과거의 명성을 되찾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 이번 선거에서 무능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후보는 “익산은 한때 교육의 도시였고, 일자리를 위해 모여들던 곳”이였다며 “현재의 모습은 전국 지방 중소도시 중 인구감소율 1위, 전라북도 시중 고용률 꼴찌를 달리고 있고, 이대로 내버려 두면 어디까지 쇠퇴할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익산시가 50억 원을 투자하여 유치한 넥솔론이 파산했고 넥솔론은 평균연령 30대인 청년 1000명이 일한 곳”이라며 “연봉도 고액이었고 넥솔론이 파산되면서 근무했던 청년들이 가족과 함께 일자리를 찾아 익산을 떠났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최근 5년간 인구변동 현황을 보면 30대, 40대 인구가 급감했는데 30, 40대가 일자리를 찾아 다른 도시로 이동하면서 19세 이하가 함께 큰 폭으로 줄었다”며 “출생아 수도 5년 만에 40.9%나 줄어들었다. 익산이 이 지경이 되는 데 있어 한병도 전 청와대 수석과 조배숙 의원은 그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