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전북 총선 4곳 ‘동문들의 전쟁’
전북 총선 4곳 ‘동문들의 전쟁’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갑 김광수·김윤덕 초등학교 대학교 동문
전주병 김성주·정동영 전주고, 서울대 선후배
군산 신영대·김관영 군산제일고 선후배 사이
정읍고창 윤준병유성엽 전주고 동창, 서울대 동문

4·15총선을 향한 선거운동이 본격 불붙기 시작한 가운데 전북에서는 선거구별로 동문대결이 유권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10개 선거구 가운데 4곳에서 유력 후보들이 동문간에 1대 1 대결을 벌이면서 최후 승자가 누가될지 눈길을 끈다.

△전주갑 김광수·김윤덕 진북초·전북대 선후배

김광수, 김윤덕
김광수, 김윤덕

전주갑은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후보와 무소속 김광수 후보가 리턴매치를 벌이는 선거구다. 두 후보는 4년 전 20대 총선에서 한 차례 맞대결을 벌였는데, 국민의당 돌풍으로 첫 도전에 나선 김광수 후보가 초선이었던 김윤덕 후보에 낙승했다. 공교롭게 두 후보는 전북대 총학생회 운동권 선후배 사이다. 다만 활동했던 기간은 겹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두 후보는 진북초등학교 선후배기도 하다. 김광수 후보가 1971년, 김윤덕 후보가 1978년 졸업했다.

△전주병 김성주·정동영 전주고·서울대 국사학과 선후배

김성주, 정동영
김성주, 정동영

전주병은 민주당 김성주 후보와 민생당 정동영 후보가 4년 만에 재대결을 벌이는 지역이다. 당시 후보는 선거일 직전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면서 관심을 끌었다. 당시 관심을 끌었던 지역인 만큼, 두 후보의 학력에도 눈길이 간다. 두 후보는 전주고 선후배 사이다. 김성주 후보가 전주고 59회, 정동영 후보가 48회 졸업이다. 둘은 특히 서울대 국사학과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군산 신영대·김관영 군산제일고 선후배

신영대, 김관영
신영대, 김관영

군산 선거는 ‘제일고 총선’이라고도 일컬어진다. 민주당 신영대 후보와 무소속 김관영 후보는 제일고 선후배 사이다. 신 후보가 31회, 김 후보는 33회 졸업생이다.

이 때문에 제일고 동문들 사이에 눈치작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다. 누구를 지지할지 결정하기도 어렵고, 지지하는 후보가 생겨도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열린 제일고 동문회 자리에는 두 후보가 나란히 참석해 보이지 않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정읍고창 윤준병·유성엽 전주고 동창, 서울대 동문

윤준병, 유성엽
윤준병, 유성엽

정읍고창은 지역, 고교, 대학교, 행정고시라는 교집합이 강한 후보들끼리 맞대결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 윤준병 후보와 민생당 유성엽 후보는 전주고 55회 동창이다. 서울대 동문이기도 하다. 윤 후보는 독어과, 유 후보는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는 윤 후보가 먼저 합격했다. 윤 후보는 1982년 제26회, 유 후보는 1983년 제27회 행시를 합격했다.

이 같은 공통점 때문에 민주당에서 현직 유 후보를 겨냥해 내놓은 카드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