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4:29 (월)
NH농협은행 전북본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초저금리 신용대출 출시
NH농협은행 전북본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초저금리 신용대출 출시
  • 김선찬
  • 승인 2020.04.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장기요)는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받은 영세 소상공인 특화상품인 ‘NH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NH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은 연매출액 5억원 이하의 신용등급 1~3등급인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한도는 3000만원으로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연 1.5%의 초저금리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대출 신청 후 최장 5일 이내에 대출실행이 가능한 보증서가 필요없는 신용대출로 모든 계좌에 코로나19 소상공인 특별우대금리 0.5%p를 적용하고 산업별 여신한도 관리기준 예외에 따라 보다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지원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장기요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이 신속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타 상품 세부내용 및 개인별 대출한도 등 자세한 사항은 전국 NH농협은행 영업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