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5 21:24 (월)
[새 아침을 여는 시] 오송제 호수 - 양병호
[새 아침을 여는 시] 오송제 호수 - 양병호
  • 기고
  • 승인 2020.04.0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팽팽히 다림질한 수면에

조심조심

산 그리메 드리우다

물방개 길을 내며 나아가고

지워지는 물살에 미끄러지다

촉, 물잠자리 꽁지를 적시고 사라지다

바람이 무늬를 내이며 지나가다

설핏

허공을 지나가는 구름이 스며들다

호수, 파문을 지우느라

온종일 묵묵히 부산하다

 

========================================

 

△산 그림자도 ‘조심조심’ 드리우는 오송제 호수는 “온종일 묵묵히 부산하다” 구름이 스며드는 파문을 지우느라 바쁘기 때문일까. 심술부리는 “물잠자리 꽁지를 적시고 사라지”는 작은 파문이 내 고요한 생각을 흔든다. 물방개의 물길을 조용히 지우며 꼭 기억에서 지워야 할 사람도 지우개로 지운다. 바람의 발자국처럼 아닌 듯 다가오는 포근했던 사랑을 떠올려보는 자투리 시간이었다. /이소애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