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21:41 (수)
실종된 전북 현안 논의…“뭘 보고 찍으란 건가”
실종된 전북 현안 논의…“뭘 보고 찍으란 건가”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5 19: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조선소·탄소법 등 현안, 코로나 블랙홀
후보자 공약 대동소이…참신성 떨어지는 상황
민주당 유력 후보들, 토론회 거부·검증 회피

4·15 총선이 임박했지만 각 정당 후보자의 면모나 정책공약, 군산조선소, 탄소법 등 전북현안에 대한 논의는 실종되다시피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총선 이슈가 대부분 묻혔고, 후보자들이 자신의 정견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선거운동을 자제해야 하는 환경 때문이다. 더욱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법정 선거토론회 외 다른 토론회를 대부분 거부하며 검증을 회피하고 있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꼽힌다.

도내 총선 후보들은 굵직한 지역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제대로 벌이지 못하고 있다. 20대 국회에서 화두가 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서남대 폐교, 탄소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공론화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게 현실이다. 이와 함께 지역 사회에서 지속적인 관심사로 대두됐던 ‘지역 균형발전’과 같은 거대 담론에 관한 논의 또한 사라졌다.

민주당, 민생당, 정의당 등 각 정당이 내놓은 지역공약도 기존에 도내 자치단체가 추진했던 전북 현안 사업과 유사한게 대부분이다. 그런가하면 각 정당 후보들이 내놓는 ‘1호 공약’과 ‘1호 법안’역시 완전히 판박이인 경우까지 등장했다. 새만금 개발, 공공기관 이전, 국립공공의료대학원 관련법 통과 등이 대표적으로 여야 후보간에 겹치는 공약이나 법안이다.

코로나19 확산은 가뜩이나 정치에 무관심한 유권자들을 아예 선거 무관심층으로 만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악화 상황이 심각하다보니 유권자들이 총선에 전혀 관심을 가질 수 없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당이나 후보들도 긴장감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결국 지역 현안들이 도외시되면서 유권자들은 “도대체 무엇을 보고 찍어야 할지 모르겠다”며 묻지마 투표가 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지적하고 있다.

한편 정책선거를 주도해야 할 민주당 소속 유력 후보들이 토론회를 거부하는 사례도 많다.

완주진안무주장수 안호영, 전주을 이상직, 익산갑 김수흥, 남원임실순창 이강래 후보는 최근 법정 토론회 외엔 지역 방송사 토론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다 지역에서 논란이 일자, 일부 후보는 1~2개 토론회는 참여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민주당 후보들이 토론회를 기피하는 이유는 지지율 상승 추이가 이변 없이 대세론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생각속에 굳이 토론회에 나가 상대 후보로 부터 공격당할 빌미를 주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 차원에서는 후보들에게 가급적이면 토론회에 나가라고 종용하고 있지만 지지율이 높은 후보들이 이변 없이 묻어가려는 심리로 토론을 기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20-04-06 08:09:15
중앙에가서 말도 못하는 쫄다구들 뽑으면 뭐하냐? 정말 어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