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8 07:37 (수)
반복되는 일상 속 느낌, 회화로 뭉쳐지다
반복되는 일상 속 느낌, 회화로 뭉쳐지다
  • 김태경
  • 승인 2020.04.06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혜림 두번째 개인전 ‘자의식’
10일까지 도청 기획전시실서
오혜림 작품 '엉킨 고래'.
오혜림 작품 '엉킨 고래'.

길을 걷다가 문득 스치는 생각을 잡아 하나하나 드로잉북에 수집해뒀다는 화가는, 어느날 문득 숨쉬기 위해 고요한 해수면 위로 올라오는 고래를 만났다.

모아둔 느낌과 생각이 모였다 흩어지길 반복하면서 회화로 재탄생한 것. 오혜림 작가는 두번째 개인전을 열고 그 기록을 세상에 내놨다.

전시 주제는 자의식(自意識, Sense Of Identity). 6일 전북도청 기획전시실에서 시작한 전시는 오는 10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전시에는 평면회화 80호 3점 등 30점 내외를 걸었다. 이 중 작품 ‘엉킨 고래’는 행복했던 추억과 인간관계가 주는 스트레스 등 일상 속 여러 감정을 얽히고 설킨 실타래 모양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청소년기부터 그림을 접해 대학원까지 전공을 마쳤지만 결혼과 출산으로 이어지는 지난 10년간 붓을 잠시 놓아야 했다. 오혜림 작가는 지난 휴식기간을 디딤돌 삼아 자기 정체성을 찾아가기 위한 작업을 다시 시작했다. 화폭은 작가의 우주이자, 창작 세계라는 생각이 컸다.

집 앞 산책을 가거나 아이와 캠핑을 가는 등 외출 때마다 늘 그림수첩을 챙긴다는 작가는 자연에서 받은 느낌을 소중하게 간직해왔다. 문득 떠오르는 단어나 풍경은 그대로 수첩에 머무르다 화폭으로 옮겨졌다.

“제가 자연을 통해 받은 편안한 느낌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오랜 시간 저에게 그림이 나를 찾는 시간이었듯이 관람객들도 일상 속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셨으면 좋겠어요.”

오혜림 작가는 원광대학교 서양화과와 교육대학원을 졸업했다. 지난 2018년 전북예술회관에서 첫 개인전 ‘차경, 자연을 빌리다’를 열었으며 남부현대미술제, 전북창조미술협회 창립전, 한국회화의 위상전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