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임정엽 후보 “완주는 전북 제2도시로, 무진장은 관광특별시로”
임정엽 후보 “완주는 전북 제2도시로, 무진장은 관광특별시로”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6 20: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엽 후보
임정엽 후보

무소속 임정엽 완주진안무주장수 국회의원 후보가 완주군을 제2도시 도약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6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완주시는 전주시와 통합하지 않아도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완주군을 ‘인구 30만의 전북 제2도시’로 조성할 수 있는 여건도 충분하다”고 선언했다.

그는 “봉동과 삼례읍, 이서면 일원에 100만평, 1조원 규모의 ‘우주항공 부품소재 산업도시’를 조성해 자급자족이 가능한 경제도시로 발전시켜 인구 유입을 늘리겠다”며 “산업도시가 들어서면 일자리 1만개와 10조원의 경제효과, 정주여건을 완벽하게 갖춘 인구 10만의 새로운 도시가 건설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자동차 완주공장을 살리기 위한 대책도 공개했다.

임 후보는 “전북을 대표하던 3대 대기업 가운데 현대자동차 완주공장 하나만 남았다”며 “그러나 극심한 경기침체로 트럭 2만대가 야적돼 심각한 위기상황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진안장수무주의 관광특별시 조성도 약속했다.

임 후보는 “전국 최대 규모의 쇼핑몰 유치와 진무장 고원 부흥 프로젝트를 추진해 국내 최고의 관광특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민 2020-04-08 21:16:29
네가 살길은 군민들 잘 설득해서 전주시와 통합하는거다 멍충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