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20:42 (목)
4·15 총선 최대 이슈 ‘전주시청사 이전’…해법 나올까
4·15 총선 최대 이슈 ‘전주시청사 이전’…해법 나올까
  • 김보현
  • 승인 2020.04.06 20: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역 선거구 후보자들 의견 제각각
정작 청사 이전 주체인 전주시 난감
시 “이전 계획보다 현 부지 중심 조성”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이전 문제가 전주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의 최대 이슈로 부상했다. 10여 년간 제자리걸음이었던 논의에 대한 해법이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비좁고 노후화된 청사에 방문 민원인과 시청 공무원들의 불편이 점점 커지면서 전주시청사 이전·신축 문제는 해묵은 현안. 청사 이전은 인근 경제·상권 개발이 뒤따르는 덕에 지역구 표심을 잡을 기회이기도 했다.

‘전주병’ 선거구의 정동영 후보가 ‘전주시청사 전주생명과학고 부지 등 이전’을 공약으로 내세워 물꼬를 텄지만, 다른 후보자들도 제각각 의견을 밝히며 공론화 됐다.

정 후보는 완산구 노송동에 소재한 전주시청을 전주생명과학고 부지 또는 여의동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신청사를 이전해 지역구 균형 발전을 이루고, 민간 매칭으로 임대아파트 사업을 추진해 임대 수익도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주을’에 출마한 최형재 후보는 옛 대한방직 부지 내 신축을 언급했다.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에서 대한방직 터 일부에 전주·김제·완주 상생융합도시를 아우르는 전주시청사를 짓자고 제안했다.

반면 ‘전주갑’ 선거구의 김광수 후보는 지난달 26일 한 토론회에서 시청사 이전은 반대, 현 부지를 중심으로 한 한옥형 쌍둥이 빌딩 신축을 주장했다. 청사가 옮겨가면 원도심 공동화를 가속화한다는 것.

‘전주을’ 이수진 후보도 이전보다 리모델링을 주장했다.

‘전주병’ 김성주 후보는 시민 의견 수렴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지난 3일 열린 토론회에서 “시청 이전 문제는 전주시민 전체의 중요 문제인 만큼 철저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정 후보가)이러한 문제를 제기할 때는 어느 특정 지역을 지목하기보다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청사 이전 문제를 두고 정작 주체인 전주시와 정치권간 교감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4·15총선을 코앞에 둬 말은 아끼고 있지만 난색을 표한다. 노후화된 청사 이전·신축 논의가 10년 넘게 진행돼 온 만큼 전주시는 자체적인 청사진에 따라 청사 문제를 추진 중이다.

전주시는 청사는 도시의 상징적인 공간인 만큼 공간성, 시간·역사성도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현 청사에서 겪는 주차난·공간협소 해결을 위해 크고 넓은 부지로 이전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생태도시·개발보다 공존을 표방하는 전주시 정책방향과 맞지 않는다는 내부 시각이 크다.

시는 현대해상 건물을 매입해 흩어진 부서들을 입주시키고 현 청사를 중심으로는 열린 광장을 조성해 시민과 어우러지는 청사 구상안을 그리고 있다.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초 다시 현대해상 건물 매입 논의를 했었다.

최근 전주에서 청년 선거 독려 캠페인을 펼친 사회·문화 활동가 김지훈(38) 씨는 “현 시청사가 비좁고 주차장도 부족해 이용자들의 불편이 많다”면서 “이번 공론화를 계기로 시민이 납득할 만한 합리적인 개선책이 마련되길 바란다. 총선을 앞둔 정치권의 이슈몰이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localer 2020-04-08 00:16:57
주변 소상공인만 생각하지말고 전체 전주시민을 생각하라. 종합경기장이나 아니면 완주와의 통합을 생각해 전주역 뒤쪽으로 옮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