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진안군수 후보자 법정토론회] 마이산 케이블카 사업 놓고 공방
[진안군수 후보자 법정토론회] 마이산 케이블카 사업 놓고 공방
  • 국승호
  • 승인 2020.04.06 2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충국 후보 "사업 백지화 해야"
전춘성 후보 "법원 판결 따를것"
자원봉사센터 직원 채용 놓고도 신경전
전춘성 후보(왼쪽)와 이충국 후보
전춘성 후보(왼쪽)와 이충국 후보

4·15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실시되는 진안군수 재선거 법정 방송토론회가 6일 전주MBC에서 민주당 전춘성 후보와 무소속 이충국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한광 전주MBC 보도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시종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고, 특히 현재 행정 소송 중인 마이산케이블카 설치 사업의 연속성 여부, 진안군자원봉사센터 직원 채용과 관련한 신문보도 등이 최대 쟁점이 됐다.

마이산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민주당 전춘성 후보는 “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결과에 따르겠다. 만일 진안군이 승소한다면 전국의 케이블카 운용사례를 참조하고 군민의견을 공론화해 진안군의 재정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 패소한다면 설치계획을 근본적으로 폐지하고 진안군 발전을 근본적으로 견인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충국 후보는 “사업을 백지화시키고 소송도 반드시 취하하겠다. 마이산케이블카는 가위박물관, 부귀산별빛고원과 더불어 이항로 전 군수의 대표적 문제사업이다. 세습권력이 군수자리에 오르면 또 다시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만금환경청이 이미 부동의(부적합 판정)하자 ‘새만금환경경청이 잘못했다’며 진안군이 환경청과 벌이는 소송이다. 누구를 위한 사업인지 모르겠다”며 정반대 입장을 보였다.

지난해 있었던 진안군자원봉사센터 신규직원 채용과 관련한 문제를 놓고는 문답식 공방이 벌어졌다.

이충국 후보는 “지난해 9월 신문 보도에 나오는 A씨가 전춘성 후보(당시 행정복지국장)라는 말이 있다. 보도 내용의 A씨가 전 후보가 맞느냐. 청탁을 했는가. 면접관 신상정보를 어떻게 알았나. 내가 군수가 되면 수사 의뢰하겠다”고 따졌다. 이에 대해 전춘성 후보는 “노코멘트하겠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하지만 이 후보가 질문을 계속하자 “(청탁을 한 사실에)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면접관의 신상정보를 나는) 모른다. (군수가 되면) 수사의뢰 하시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이들 두가지 사안 이외에도 이번에 군수 재선거가 치러지는 이유, 탕평인사, 지방시설공사 등을 놓고 두 후보는 날선 공방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끼 2020-04-08 19:38:30
수준낮은 토론 1차토론에서는 반대한다던 케이블카를 2차토론에서는 소송결과에따른다네요?
번복아닌가요? 작은형한테 혼났나?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