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결정 하셨나요” 총선 D-8, 유권자 마음은?
“결정 하셨나요” 총선 D-8, 유권자 마음은?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관위, 지난 20대 총선 ‘유권자 의식 조사’
투표자 80%가 선거 1주일 전 투표 후보 결정

전북 총선 후보 ‘간절’ 유권자는 ‘느긋’한 상황
남은기간 부동층 움직임 따라 요동 가능성 제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권자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막판 결정이 최대 관심사다.

이번 총선 전북 지역의 모습을 보면 후보는 간절함을 갖고 뛰고 있지만, 유권자는 느긋한 양상을 보인다. 이는 선거 때마다 되풀이되는 모습으로 볼 수 있지만, 올해는 이런 경향이 유독 심하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깜깜히 선거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전북 총선 전체적인 판세가 여권에 크게 유리하게 돌아가면서, 야권 후보들의 경쟁이 약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차별화나 특색이 사라진 선거판에서 자연스럽게 여권 후보들은 음으로 양으로 이득을 본다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야권 후보들은 네거티브와 여당 후보 약점 잡기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해 선두를 달리는 여당 후보들의 지지를 끌어내리려 하지만 쉽지않은 형국이다.

종전 사례를 보면 투표자의 80%가 선거 일주일 이전에 투표 후보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나 당선권에서 멀어진 후보들은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0대 총선 직후 실시한 ‘유권자 의식 조사’에서 투표를 한 유권자(893명)에게 지지 후보 결정 시기를 물어본 결과, ‘투표일 1주일 전’이라는 응답이 25.4%로 가장 많았다. ‘2주일 전’ 18%, ‘3주일 전’ 11%, ‘3주 이상 전’에도 23.6%가 지지 후보를 결정했다. 투표 당일과 1~3일 전 지지 후보를 결정했다는 응답은 22%에 그쳤다.

이번 선거의 경우 오는 9일부터 선거 관련 여론조사 결과의 공표 및 보도가 일절 금지된다. 마의 ‘깜깜이 선거’ 일주일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이다. 각 언론사 등은 선거 일주일 전인 8일 조사분까지만 보도할 수 있다. 그런데 역대 총선을 보면 총선 직전 6일 동안의 ‘깜깜이 기간’ 동안 표심이 변한 경우가 적지 않은 만큼 각 후보들은 유권자들의 표심을 돌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여권 후보들은 큰 변수없이 이대로 가기를 원하는 반면, 반전을 꾀하는 야권이나 무소속 후보 캠프에서는 남은 기간 자신들의 후보를 알리고, 상대 후보에 대한 약점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또한, 다른 캠프에서는 아직 투표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후보의 공약과 정책을 파악할 수 있도록 SNS와 유튜브 등을 활용해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유권자의 표심이 남은 일주일 동안 굳히기에 들어갈지, 막판 급격한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된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