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01:06 (일)
군산 ‘배달의 명수’, 전국으로 퍼지나
군산 ‘배달의 명수’, 전국으로 퍼지나
  • 김윤정
  • 승인 2020.04.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수수료 인상, 총선 앞둔 정치권 화두
군산시가 개발한 공공배달앱, 선진사례로 부상
경기도 등 타 지자체, 벤치마킹 넘어 사용 검토
군산시가 운영 중인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7일 군산시의 한 중국음식점 사장이 '배달의 명수'를 살펴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군산시가 운영 중인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7일 군산시의 한 중국음식점 사장이 '배달의 명수'를 살펴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국내 배달주문 서비스시장을 독식하고 있는 ‘배달의 민족’이 이달 초 수수료를 대폭 올리면서 비판 여론이 커진 가운데 때마침 군산시가 개발·출시한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가 전북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군산시가 ‘배달의 명수’ 브랜드를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하도록 허용함에 따라 확산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배달의 명수는 4.15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화두가 됐다. 전북지역 총선후보자들 역시 소상공인의 시름을 덜어줄 대안으로 공공 배달앱 관련 공약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이재명 경기지사가 군산시에서 개발한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 상표를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지사가 배달의 명수가 군산시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됐기 때문에 축적한 많은 경험을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배달의 명수를 벤치마킹하겠다는 지자체들도 늘고 있다. 경기도 외에도 경북도와 경남 창원시, 서울 광진구, 인천시 등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각 지자체가 공공 배달앱을 도입하도록 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군산시에 공공 배달앱 개발 및 운영 노하우를 묻는 다른 지역 자치단체들의 문의도 빗발치고 있다.

‘배달의 명수’가 급부상한 배경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배달앱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이 독과점을 악용해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가중시켰기 때문이다. 배달의 민족은 수수료 개편이라는 명목 아래 월 8만8000원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기존 체계를 개편, 주문건당 5.8%의 수수료를 떼는 ‘정률제’를 도입했다. 여기에 독일자본으로 넘어간 배달의 민족은 업계 2위 업체 ‘요기요’와의 기업결합을 진행하면서 사실상 견제할 수 있는 업체가 전무한 상황이다.
 

군산시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출시한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
군산시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출시한 공공 배달앱 '배달의 명수'.

지난달 13일 출시된 ‘배달의 명수’는 지난 6일 기준 가입자수 2만3549명을 기록했다. 이용 건수는 6937건으로 1억6600여 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가맹점도 700개를 돌파했다.

배달의 명수는 지자체가 개발한 공공 플랫폼의 역할에 충실하다는 평가다. 가입비와 광고료가 없으며, 배달 수수료는 업체와 고객이 전액 내거나 반반씩 부담하는 형태다. 군산지역 가맹점들은 이로써 월 평균 25만 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상품권 포함)의 사용이 가능해 지역경제 선순환에도 큰 역할이 기대된다.

한편 지역주도 공공 배달앱이 전북에서 처음 시작된 만큼 전북도 등 광역지자체 차원의 공공 배달앱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북도의 경우 각종 첨단 프로그램의 개발을 지원하는 도 출연기관인 전북콘텐츠산업진흥원과 연계한 공공 배달앱 개발이 가능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